번역: the post-pandemic slump

 

The post-pandemic slump

The coronavirus pandemic marks the end of longest US economic expansion on record, and it will feature sharpest economic contraction since WWII.

바이러스 팬더믹 때문에 미국 역사상 가장 길었던 경제 팽창 (128개월)이 종지부를 찍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가파른 경제 수축이 눈에 띌 것이다

The global economy was facing the worst collapse since the second world war as coronavirus began to strike in March, well before the height of the crisis, according to the latest Brookings-FT tracking index.

최근 브루킹스 연구소 FT 트랭킹 인덱스에 따르면, 위기의 고조 바로 직전 3월에 코로나 19가 전 세계를 강타한 이후, 전 세계 경제가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의 붕괴 상황에 직면했다.

(파란색 그래프는 선진자본주의 국가 분홍색 그래프는 신흥개발국가-이머징 자본주의 국가

)

2020 will be the first year of falling global GDP since WWII. And it was only the final years of WWII/aftermath when output fell.

2차 세계대전 이후, 2020년은 최초로 지구 전체 GDP가 하락하는 해가 될 것이다. 역사적으로 전세계 GDP 가 하락하는 년도는 2차 세계대전이 끝나갈 무렵 몇 년간 뿐이었다.

 

 

 

JPMorgan economists reckon that the pandemic could cost world at least $5.5 trillion in lost output over the next two years, greater than the annual output of Japan. And that would be lost forever.  That’s almost 8% of GDP through the end of next year. The cost to developed economies alone will be similar to that in the recessions of 2008-2009 and 1974-1975.  Even with unprecedented levels of monetary and fiscal stimulus, GDP is unlikely to return to its pre-crisis trend until at least 2022.

The 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s has warned that disjointed national efforts could lead to a second wave of cases, a worst-case scenario that would leave US GDP close to 12% below its pre-virus level by the end of 2020.  That’s way worse than in the Great Recession of 2008-9.

제이피 모건 계산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은 다음 2년간 5.5조 달러 손실을 유발시킬 수 있고, 이는 일본 연간 GDP 보다 더 큰 액수이다.

2021년 말까지 GDP의 8%를 영구히 잃어버린 셈이다. 특히 선진자본주의 국가들에서 손실량은 2008-2009년 금융공황 시기, 1974-75년 경제공황 시기 손실액수와 비슷하다.

GDP 는 최소한 2022년까지는 코로나 위기 전 수준에 이르지 못할 것이다.

BIS ( 국제 조정 은행) 경고에 따르면, 미국이 전국적인 공조체제를 갖추지 못하면 제 2차 코로나 위기가 닥칠 것이고, GDP가 2020년 말까지 위기 전보다 12% 감소할 것이다. 이는 2008-2009년 금융공황 시기보다 더 악화된 것이다.

The US economy will lose 20m jobs according to estimates from @OxfordEconomicssending unemployment rate soaring by greatest degree since Great Depression and severely affecting 40% of jobs.

미국내 실직자는 2천만명이 될 것이다.이는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대수치이고 전체 경제활동인구의 40%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

 

 

And then there is the situation for the so-called ‘emerging economies’ of the ‘Global South’.  Many of these are exporters of basic commodities (like energy, industrial metals and agro foods) which, since the end of the Great Recession have seen prices plummet.

And now the pandemic is going to intensify that contraction.  Economic output in emerging markets is forecast to fall 1.5% this year, the first decline since reliable records began in 1951.

이러한 지구 북반부 선진자본주의 국가들 이외에도, 지구 남반부, 신흥개발국가 상황도 문제다.이들은 에너지, 철강석, 농업 식량 등과 같은 기초 상품 수출국가들이기 때문에, 2008년 금융공황 시기에 이 상품들의 가격 하락을 경험한 바 있다. 지금 현재 코로나 19 팬데믹이 이러한 경기 수축을 강화시키고 있다. 1951년 최초로 측정한 이래, 2020년 신흥개발국가 (이머징 마켓)의 경제생산량은 1.5% 하락할 것이다.

The World Bank reckons the pandemic will push sub-Saharan Africa into recession in 2020 for the first time in 25 years. In its Africa Pulse report the bank said the region’s economy will contract 2.1%-5.1% from growth of 2.4% last year, and that the new coronavirus will cost sub-Saharan Africa $37 billion to $79 billion in output losses this year due to trade and value chain disruption, among other factors. “We’re looking at a commodity-price collapse and a collapse in global trade unlike anything we’ve seen since the 1930s,” said Ken Rogoff, the former chief economist of the IMF.

 

세계은행도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들도 지난 25년 동안 최초로 경기침체 국면을 맞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세계은행의 ‘아프리카 펄스 리포트’에 따르면, 이 지역 경기침체는 작년 2.4% 성장율과 비교해서, 2.1%~5.1% 정도 수축할 것이다.코로나 바이러스가 몰고온 무역과 가치 연결망의 붕괴로, 사하라 남부 아프리카 국가들은 370억 달러~ 790억 달러의 손실을 입을 것이다. 전 IMF 수석 경제전문가 Ken Rogoff 1930년 이후, 이러한 상품 가격 하락과 국제 무역 붕괴는 경험해 보지 못했다고 말한다.

More than 90 ‘emerging’ countries have inquired about bailouts from the IMF—nearly half the world’s nations—while at least 60 have sought to avail themselves of World Bank programs. The two institutions together have resources of up to $1.2 trillion that they have said they would make available to battle the economic fallout from the pandemic, but that figure is tiny compared with the losses in income, GDP and capital outflows.

Since January, about $96 billion has flowed out of emerging markets, according to data from the Institute of International Finance, a banking group.  That’s more than triple the $26 billion outflow during the global financial crisis of a decade ago.  “An avalanche of government-debt crises is sure to follow”, he said, and “the system just can’t handle this many defaults and restructurings at the same time” said Rogoff.

 

90 개 이상 신흥개발국가들은 IMF에 긴급구제금융을 요청한 상태고, 그 중 60%는 세계은행에 돈을 빌리고 있다. 세계은행과 IMF은 위기 타개책으로 1.2조 달러를 준비해 놓고 있다고 했지만, 이 액수는 소득, GDP, 자본 유출량에 비해 지극히 적은 양에 불과하다.

2020년 1월 이후, 개발국가들로부터 960억 달러 자본이 빠져나왔다. 2008년 금융공황 시기에는 260억 달러 자본이 도피했는데, 그 때와 비교해도 현재 3배 이상이다. 켄 로고프에 따르면, 향후 정부 부채는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경제체제가 이러한 수많은 채무불이행과 재구조조정을 감당할 수 없을 것이다.

 

Nevertheless, optimism reigns in many quarters that once the lockdowns are over, the world economy will bounce back on a surge of released ‘pent-up ‘ demand.  People will be back at work, households will spend like never before and companies will take on their old staff and start investing for a brighter post-pandemic future.

이러한 비관과 달리, 낙관론자들의 견해도 있다. 현재 집단 격리와 폐쇄가 종료되면, 그 동안 억눌린 수요가 분출되어 나오면, 세계 경제는 원래 상태로 되돌아 갈 것이라고 본다.사람들이 다시 직장에 복귀하게 되고, 가계는 다시 소비를 하게 되고, 회사는 옛날 노동자들을 다시 고용하고, 코로나 19 팬데믹 이후 밝은 미래를 기대하면서 더 많은 투자를 할 것이다.

 

As the governor of the Bank of (tiny) Iceland put it:  “The money that now being saved because people are staying at home won’t disappear – it will drip back into the economy as soon as the pandemic is over.  Prosperity will be back.”  This view was echoed by the helmsman of the largest economy in the world.  US Treasury Secretary Mnuchin spoke bravely that : “This is a short-term issue. It may be a couple of months, but we’re going to get through this, and the economy will be stronger than ever,”

Former Treasury Secretary and Keynesian guru, Larry Summers, was in tentative concurrence: “the recovery can be faster than many people expect because it has the character of the recovery from the total depression that hits a Cape Cod economy every winter or the recovery in American GDP that takes place every Monday morning.”  In effect, he was saying that the US and world economy was like Cape Cod out of season; just ready to open in the summer without any significant damage to businesses during the winter.

아이슬랜드 은행장은, 지금 쓰지 않고 있는 돈들이 다 증발하지 않고 있으니까, 팬데믹이 종료되면 그 돈들은 다시 경제를 활성화시킬 것이라고 본다.

세계 경제 강대국의 수장들이 이러한 낙관론을 펼친다.미 재무장관 음누친도 용감하게 이렇게 말했다. “코로나 위기는 단기적인 현안이다. 몇 개월 정도 지나면 경제는 이전보다 더 활성화될 것이다. ”

래리 서머스 역시, “경기 회복은 예상보다 훨씬 더 빠를 수 있다. 왜냐하면 여름 휴양지로 유명한 케이프 코드 경제가 겨울 시기에는 얼어붙어 버린 총체적 경기침체로부터 회복, 혹은 매주 월요일 아침마다 발생하는 미국 GDP의 회복과 같은 특성을 지니고 있고 있기 때문이다.”케이프 코드 Cape Cod 지역의 비수기 경기침체에 비유했다.

 

That’s some optimism.  For when these optimists talk about a quick V-shaped recovery, they are not recognising that the COVID-19 pandemic is not generating a ‘normal’ recession and it is hitting not a just a single region but the entire global economy.  Many companies, particularly smaller ones, will not return after the pandemic.  Before the lockdowns, there were anything between 10-20% of firms in the US and Europe that were barely making enough profit to cover running costs and debt servicing. These so-called ‘zombie’ firms may have found the Cape Cod winter the last nail in their coffins.  Already several middling retail and leisure chains have filed for bankruptcy and airlines and travel agencies may follow.  Large numbers of shale oil companies are also under water (not oil).

이러한 낙관론자들이 신속한 V자 회복을 언급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낙관론자들이 놓치고 있는 것은, 코로나 19 위기가 한 지역에 타격을 입히는 것이 아니라 전체 지구 경제에 타격을 입히고 있다는 사실이다.

팬데믹 이후에는 경제 규모가 적은 기업들은 회생하지 못할 것이다. 팬데믹 이전에도 미국과 유럽 기업들의 10~20% 는 가까스로 운영비와 대출변제 자금을 마련할 정도로만 이윤을 창출하고 있었다.

속칭 이러한 좀비 기업들은, 겨울 한철 비수기 케이프 코드가 그들의 관에 마지막 못질을 의미할 것이다. 이미 중간 규모 소매 레져 기업들이 부도 신청을 했고, 항공사 여행사들이 연이어 부도 신청을 할 것이다.셰일 오일 회사 상당수가 이미 지불 불능 상태이다.

 

As leading financial analysts Mohamed El-Erian concluded: “Debt is already proving to be a dividing line for firms racing to adjust to the crisis, and a crucial factor in a competition of survival of the fittest. Companies that came into the crisis highly indebted will have a harder time continuing. If you emerge from this, you will emerge to a landscape where a lot of your competitors have disappeared.”

So it’s going to take a lot longer to return to previous output levels after the lockdowns.  Nomura economists reckon that Eurozone GDP is unlikely to exceed Q42019 level until 2023!

금융 분석가 모하메드 엘 에리안 Mohamed El-Erian 에 따르면, “이미 채무가 이번 코로나 19 위기 상황에서 살아 남느냐 마느냐를 결정하는 결정적 요소가 되었다” “이러한 적자생존 경쟁에서 살아남아 돌아오면, 수많은 당신 경쟁자들은 이미 사라지고 없다는 것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따라서 자택 감금, 격리 lockdown 이후에 위기 이전 생산 수준에 이르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다.

 

일본 노무라 경제 연구소 계산에 따르면, 유로존 GDP는 2023년까지는 Q42019 수준까지 도달하지 못할 것이다.

And remember, as I explained in detail in my book The Long Depression, after the Great Recession there was no return to previous trend growth whatsoever. When growth resumed, it was at slower rate than before.

내 책 “The Long Depression 장기 침체”에서, 2008년 금융공황 이후에 어찌되었든 간에 그 이전 성장 추세로 돌아가지 못했다. 성장이 재개되더라도, 그 이전보다 그 속도는 느릴 것이다.

 

(1인당 실질 GDP 와 1947~2007년 추이: 2019년 말에, 1인당 GDP는 2008년 이전과 비교했을 때, 그 성장 추이가 마이너스 15%였다.2008-2009년 경기침체 말에는 마이너스 9%였던 것이.)

Since 2009, US per capita GDP annual growth has averaged 1.6%.  At the end of 2019, per capita GDP was 13% below trend growth prior to 2008. At the end of the 2008–2009 recession it was 9% below trend. So, despite a decade-long expansion, the US economy fell further below trend since the Great Recession ended. The gap is now equal to $10,200 per person—a permanent loss of income.  And now Goldman Sachs is forecasting a drop in per capita GDP that would wipe out all the gains of the last ten years!

2009년 이후, 미국 1인당 연간 GDP 성장율은 평균 1.6%였다. 2009년 말에, 1인당 GDP 는 2008년 이전과 비교했을 때, 성장율이 13%나 뒤처져 있었다. 2008-2009 경기침체 말에는 1인당 GDP 성장율이 9% 정도 더 적었다. 2008년 경기침체 이후, 지난 10년간 지속적인 경기 팽창 국면이었지만, 2008년 경기침체가 끝난 이후에도 미국 경제는 성장 추이보다 훨씬 더 아래에 위치하고 있다. 그 차액은 1인당 연간 1만 200달러에 해당한다. (소득의 영구적 손실)

골드만삭스 예측으로는, 미국 1인당 GDP 손실액은 지난 10년간 증가분과 동일할 것이다.

 

Then there is world trade.  Growth in world trade has been barely equal to growth in global GDP since 2009 (blue line), way below its rate prior to 2009 (dotted line).  Now even that lower trajectory (dotted yellow line).  The World Trade Organisation sees no return to even this lower trajectory for at least two years.

 

세계 무역을 보자. 파란 선 2009년 이후, 세계 무역 성장은 전세계 GDP 성장율과 거의 비슷하다.그러나 2009년 이전 성장율 추이 (점선 ) 과 비교했을 때는, 차이가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노란 점선 (2011-2018) 성장율 추이와 비교해도, 밑에 위치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세계무역기구 (WTO)는 다음 2년 동안은 이 노란 점선도 회복하기 힘들다고 보고 있다.

But what about the humungous injections of credit and loans being made by the central banks around the world and the huge fiscal stimulus packages from governments globally.  Won’t that turn things round quicker?  Well, there is no doubt that central banks and even the international agencies like the IMF and the World Bank have jumped in to inject credit through the purchases of government bonds, corporate bonds, student loans, and even ETFs on a scale never seen before, even during the global financial crisis of 2008-9.  The Federal Reserve’s treasury purchases are already racing ahead of previous quantitative easing programmes.

다음으로, 천문학적인 중앙은행의 융자 대출 지원과 정부 경기부양책은 어떠할 것인가?중앙은행, 세계은행과 IMF는 국채, 회사채, 등록금 대출, 상장지수펀드 (ETF) 을 대규모로 매입해서 긴급구제금융지원을 하고 있는데, 이는 2008년 금융공황 시기에서도 볼 수 없었던 것이다.

미 연준은 이미 과거 양적완화(QE) 방식을 뛰어넘는 채권 매입 방식을 추진하고 있다.

And the fiscal spending approved by the US Congress last month dwarfs the spending programme during the Great Recession.

3월 미 의회가 승인한 정부 지출은 2008년 경기침체 시기보다 더 많은 액수이기도 하다.

 

 

I have made an estimate of the size of credit injections and fiscal packages globally announced to preserve economies and businesses.  I reckon it has reached over 4% of GDP in fiscal stimulus and another 5% in credit injections and government guarantees. That’s twice the amount in the Great Recession, with some key countries ploughing in even more to compensate workers put out of work and small businesses closed down.

내가 계산해본 바로는, 전 세계적으로 재정 경기부양의 경우 GDP의 4% 이상, 신용대출과 정부보증 대출로는 GDP의 5%가 투하되었다.

2008년 금융공황 시기 때보다 2배나 더 많은 액수다.

몇몇 경제강대국들의 경우, 일자를 잃은 노동자, 폐업한 소상공인들을 지원하는 금액은 2008년 경기침체 시기보다 더 많았다.

 

These packages go even further in another way. Straight cash handouts by the government to households and firms are in effect what the infamous free market monetarist economist Milton Friedman called ‘helicopter money’, dollars to be dropped from the sky to save people.  Forget the banks; get the money directly into the hands of those who need it and will spend.

각 정부는 또 다른 지원 패키지를 발표할 것이다. 밀튼 프리드먼이 말한 ‘헬리콥터 머니’, 즉 정부가 직접 가계와 기업에 현금을 지급할 것이다.

Post-Keynesian economists who have pushed for helicopter money, or people’s money, are thus vindicated.

은행들은 잊어버려라. 정부가 직접 돈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현금을 나눠주고, 사람들이 소비를 할 것이다. 은행을 통하지 않고 정부가 직접 현금을 나눠줘야 한다는 포스트 케인지안들의 주장은 따라서 옳은 것으로 입증되었다.

In addition, suddenly the idea, which up to now was rejected and dismissed by mainstream economic policy, has become highly acceptable, namely fiscal spending financed, not by the issue of more debt (government bonds), but by simply ‘printing money’, ie the Fed or the Bank of England deposits money in the government account to spend.

또한 주류경제학이 그 동안 부정해오고 무시해온 구상, 즉 정부가 빚을 지는 방식인 ‘국채 발행’이 아니라 정부가 ‘화폐’를 찍어내는 방식을 통해 ‘정부 재정 지출’을 조달하자는 ‘현대통화이론’이 수용가능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런 방식에서는 미 연방은행이나 영국은행이 정부가 지출할 돈은 예금만 하고 있으면 된다.

Keynesian commentator Martin Wolf, having sniffed at MMT before, now says: “abandon outworn shibboleths. Already governments have given up old fiscal rules, and rightly so. Central banks must also do whatever it takes. This means monetary financing of governments. Central banks pretend that what they are doing is reversible and so is not monetary financing. If that helps them act, that is fine, even if it is probably untrue. …There is no alternative. Nobody should care. There are ways to manage the consequences. Even “helicopter money” might well be fully justifiable in such a deep crisis.”

한때 현대통화이론 (MMT)을 비웃었던 케인지안 경제비평가 마틴 울프(Martin Wolf)가 이제는 “낡은 원칙은 버려라. 이미 정부는 옛날 재정 원칙들을 포기했고, 다 정당한 이유가 있어서 그런 조치를 내렸다. 중앙은행도 또한 강구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때이다.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정부가 직접 중앙은행의 발권력을 통해 재정조달을 하는 것이다.

중앙은행은, 자기들이 지금 하고 있는 조치들은 나중에 다 되돌릴 수 있고, 그래서 중앙은행의 발권력을 통한 재정조달은 아닌 척 한다. 이런 방식을 통해 중앙은행이 조치를 취한다면, 비록 이게 진실이 아닐 지라도, 그 방식은 괜찮다. 다른 대안도 없고, 아무도 개의치 않는다. 향후 그 조치로 인해 발생하는 결과들도 수습할 방법들이 있다. 심지어 “헬리콥터 화폐 ” 도 이러한 심각한 위기 상황에서는 정당화되고도 남는다. ”

 

The policies of Modern Monetary Theory (MMT) have arrived! Sure, this pure monetary financing is supposed to be temporary and limited but the MMT boys and girls are cock a hoóp that it could become permanént, as they advocate.  Namely governments should spend and thus create money and take the economy towards full employment and keep it there.  Capitalism will be saved by the state and by modern monetary theory.

현대화폐이론이 무대 위에 올라왔다. 이 순수 중앙은행의 발권력을 통한 재정조달(MF) 은 한시적이고 제한적이어야 한다. 그러나 현대통화이론 주창 소년 소녀들은 이 발권재정조달이 영구적일 수 있다고 자랑스러워 하며 좋아한다. 다시 말해서 정부는 지출해야 하고, 따라서 화폐를 발행해서 완전고용을 향해 달려나가야 하고, 그것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한다. 국가와 현대통화이론이 자본주의를 구원해 줄 것이다.

I have discussed in detail in several posts the theoretical flaws in MMT from a Marxist view.  The problem with this theory and policy is that it ignores the crucial factor: the social structure of capitalism.  Under capitalism, production and investment is for profit, not for meeting the needs of people.  And profit depends on the ability to exploit the working class sufficiently compared to the costs of investment in technology and productive assets.  It does not depend on whether the government has provided enough ‘effective demand’.

The assumption of the radical post-Keynesian/MMT boys and girls is that if governments spend and spend, it will lead to households spending more and capitalist investing more.  Thus, full employment can be restored without any change in the social structure of an economy (ie capitalism).  Under MMT, the banks would remain in place; the big companies, the FAANGs would remain untouched; the stock market would roll on.  Capitalism would be fixed with the help of the state, financed by the magic money tree (MMT).

 

난 마르크스주의적 관점에서 몇 차례 현대통화이론(MMT)의 이론적 결점들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현대통화이론은 자본주의의 사회 구조라는 중대한 요소를 무시하고 있다는 점이다. 자본주의 하에서 생산과 투자 목표는 이윤추구이지 사람들의 필요 그 자체를 충족시키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또한 이윤 크기는 기술과 생산 설비 투자와 비교해서 노동력을 얼마나 충분히 착취하느냐에 달려있지, 정부가 충분한 유효수요를 창출했다는 것에 달려있지 않다.

이 급진적인 포스트 케인지안 현대화폐이론 소년소녀들의 가정이란, 만약 정부가 계속해서 지출하면, 이것은 가계 지출과 자본 투자의 증가로 이어질 것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사회적 경제구조의 아무런 변화 없이도 완전 고용이 달성될 수 있다고 본다.

현대화폐이론에 따르면, 은행도 늘 그대로 하던대로 기능하고, 대기업들, 팡스(FAANGs: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넷플릭스, 알파벳 (옛 구글) )도 아무런 변화없이 존재하고, 주식시장도 그대로 굴러갈 것이다. 자본주의 문제는 국가의 도움으로 해결되고, 마술 화폐 나무 (MMT: magic money tree)는 국가에 돈을 조달해줄 것이다.

FAANG (In finance, “FAANG” is an acronym that refers to the stocks of five prominent American technology companies: Facebook (FB), Amazon (AMZN), Apple (AAPL), Netflix (NFLX); and Alphabet (GOOG) (formerly known as Google))

(cock a hoop: 당신이 했던 것을 자랑스러워하고 좋아하다: 마음에 들어하다pleased and proud about something that you have done )

*참고: monetary financing : ( 정부의 직접 발권을 통한 재정 조달 : 세금이나 차입 방식이 아니라 정부가 새 돈을 찍어냄으로써 국가재정을 조달하는 방식 : 중앙은행의 영구적인 통화 공급 확대를 통해 상환부담 없이 조달하는 것을 의미: 재정적자를 의미한다. 이자부담부채 방식이 아니라 본원통화의 증가 방식을 통한 것을 의미: 밀튼 프리드먼의 ‘헬리콥터 머니’

 

Michael Pettis is a well-known ’balance sheet’ macro economist based in Beijing.  In a compelling article, entitled MMT heaven and MMT hell, he takes to task the optimistic assumption that printing money for increased government spending can do the trick.  He says: “the bottom line is this: if the government can spend these additional funds in ways that make GDP grow faster than debt, politicians don’t have to worry about runaway inflation or the piling up of debt. But if this money isn’t used productively, the opposite is true.

He adds: “creating or borrowing money does not increase a country’s wealth unless doing so results directly or indirectly in an increase in productive investment…  If U.S. companies are reluctant to invest not because the cost of capital is high but rather because expected profitability is low, they are unlikely to respond to the trade-off between cheaper capital and lower demand by investing more.” You can lead a horse to water, but you cannot make it drink.

중국 베이징에서 일하는 마이클 페티스는 ‘대차대조표’ 거시 누적경제 전문가로 잘 알려져있다. “현대통화이론 천국과 지옥” 이라는 아주 눈길 끄는 논문에서, 정부 지출 확대를 위해 화폐를 발행하는 것이 소기의 성과를 거둘 것이라는 낙관적인 가정을 아주 적나라하게 비판했다.”핵심은 이것이다. 만약 정부가 이러한 추가 재원을 지출해서, 부채 보다 GDP 성장 속도를 빠르게 할 수 있다면, 정치가들은 고삐풀린 인플레이션이나 채무 누적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만약 이 돈이 생산적으로 사용되지 않는다면, 그런 낙관적 결과와는 반대 결과가 발생할 것이다.”

“새 돈을 찍어내거나 돈을 빌리는 것이 직간접적으로 생산적인 투자의 증가로 이어지는 않는한 그 방식들이 한 국가의 부를 증대시키지 않을 것이다. 만약 미국 기업들이, 자본 비용이 많아서가 아니라, 예상 이윤이 낮기 때문에 투자를 꺼리는 것이라면, 투자를 늘림으로써 ‘더 값싼 자본’과 ‘더 줄어든 수요’ 사이 상쇄에 반응할 것 같지 않다. 말을 물가에 데려갈 수 있지만, 말에게 물을 직접 먹일 수는 없다.

I suspect that much of the monetary and fiscal largesse will end up either not being spent but hoarded, or invested not in employees and production, but in unproductive financial assets – no wonder the stock markets of the world have bounced back as the Fed and the other central banks pump in the cash and free loans.

내가 의심하는 것은 다음과 같다. 정부의 후한 통화 지원금과 재정 기금이 지출되는 것이 아니라 비축될 수 있다. 또한 그 돈이 노동자와 생산에 사용되는 것이 아니라 비생산적인 금융 자산에 투자될 수 있다. 미 연방은행 (FED)과 다른 중앙은행들이 현금과 무이자 대출을 실시했을 때, 세계의 주식시장들이 다시 활성화되었음은 자명한 사실이다.

Indeed, even leftist economist Dean Baker doubts the MMT heaven and the efficacy of such huge fiscal spending.  “It is actually possible that we could be seeing too much demand, as a burst of post-shutdown spending outstrips the immediate capacity of the restaurants, airlines, hotels, and other businesses. In that case, we may actually see a burst of inflation, as these businesses jack up prices in response to excessive demand.”  – ie MMT hell.  So he concludes that “generic spending is not advisable at this point.”

Well, the proof of the pudding is in its eating and we shall see.  But the historical evidence that I and others have compiled over the last decade or more, shows that the so-called Keynesian multiplier has limited effect in restoring growth, mainly because it is not the consumer who matters in reviving the economy, but capitalist companies.

And there’s new evidence on the power of Keynesian multiplier. It’s not been one to one or more, as often claimed, ie. 1% of GDP increase in government spending does not lead to a 1% of GDP increase in national output.  Some economists looked at the multiplier in Europe over the last ten years. They concluded that “in contrast to previous claims that the fiscal multiplier rose well above one at the height of the crisis, however, we argue that the ‘true’ ex-post multiplier remained below one.”

And there is little reason that it will be higher this time round.  In another paper, some other mainstream economists suggest that a V-shaped recovery is unlikely because “demand is endogenous and affected by the supply shock and other features of the economy. This suggests that traditional fiscal stimulus is less effective in a recession caused by our supply shock. … demand may indeed overreact to the supply shock and lead to a demand-deficient recession because of “low substitutability across sectors and incomplete markets, with liquidity constrained consumers.” so that “various forms of fiscal policy, per dollar spent, may be less effective”.

 

심지어 좌파 경제학자 딘 베이커 (Dean Baker)도 현대화폐이론 천국과 그러한 막대한 양의 재정 지출의 효과를 의심스런 눈초리로 쳐다보고 있다.

” (코로나 19로 인한 폐쇄 이후에 막대한 정부 지출이 식당, 항공사, 호텔, 다른 비즈니스의 현재 능력보다 더 클 때, 초과 수요가 발생할 것이다. 이러한 산업들은 초과수요에 반응하면서 가격을 대폭 인상하게 되면, 인플레이션이 발생할 것이다. 현대화폐이론의 지옥이 현실화된다.” 따라서 그는 조언하길 “현재 특정하지 않는 포괄적인 정부지출은 바람직 하지 않다.”, 하여튼 푸딩을 증명하는 방법은 직접 맛을 보는 것이니까, 한번 지켜볼 필요가 있다. 나와 다른 연구자들이 지난 10년 넘게 축적해온 역사적 증거들에 따르면, 소위 케인즈 승수는 경제 성장을 복구하는데 큰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왜냐하면 경기를 부흥시키는데 중요한 대상이 소비자가 아니라 자본가 대기업들이었기 때문이다. 케인즈 승수의 힘에 대한 새로운 증거가 있다. 보통 알고 있듯이 1대 1 혹은 1대 1 이상이 아니다. 정부 지출에서 GDP의 1%가 증가가 국민총생산 GDP 의 1% 증가로 이어지지 않는다. 몇몇 경제학자들이 지난 10년 동안 유럽에서 승수효과를 관찰했다.

그들의 결론은, 재정 승수가 위기 최고정점에서 1 이상까지 증가했다는 과거 주장과는 반대로, 실제 사후 승수는 1 미만에 그쳤다.”

그리고 이번에는 승수가 더 높을 것이라는 합당한 이유도 많지 않아 보인다. 다른 연구보고서에서 다른 주류 경제학자들은 V-자 회복은 발생할 것 같지 않다고 제언하고 있다. 왜냐하면 ” 수요는 내부로부터 발생하고 (endogenous) , 공급 충격과 경제의 다른 특질에 의해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통적인 재정 부양책은 우리의 공급 충격 때문에 발생한 경기침체에는 별로 효과적이지 않다…. 산업부문간의 대체가능성이 적고, 불완전한 시장, 유동성 제약에 빠진 소비자들 때문에, 수요가 공급 충격에 과잉 반응해서 ‘수요 부족 경기침체’가 발생할 것이기 때문에, 다양한 형태의 재정정책이 큰 효과를 낳지 않을 것이다”

 

 

 

But what else can we do?  So “despite this, the optimal policy to face a pandemic in our model combines as loosening of monetary policy as well as abundant social insurance.”  And that’s the issue.  If the social structure of capitalist economies is to remain untouched, then all you are left with is printing money and government spending.

 

그러나 우리는 어떤 다른 정책을 사용할 수 있는가? ” 이러한 문제점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19 팬데믹을 해결하는 최적의 정책은 통화정책을 느슨하게 하고, 사회보험을 강화시키는 것이다.”

그리고 이것이 문제다. 자본주의 경제의 사회적 구조가 하나도 변화하지 않고 그대로 존속한다면, 우리들에게 남아 있는 건 정부가 새로 찍어낸 돈과 정부 지출 뿐이다.

 

 

Perhaps the very depth and reach of this pandemic slump will create conditions where capital values are so devalued by bankruptcies, closures and layoffs that the weak capitalist companies will be liquidated and more successful technologically advanced companies will take over in an environments of higher profitability.  This would be the classic cycle of boom, slump and boom that Marxist theory suggests.

코로나 19 팬데믹 때문에 발생한 경기침체 (슬럼프)의 깊이와 범위는 다음과 같은 조건들을 창출해 낼 것이다. 파산, 폐업, 해고 때문에 자본 가치는 하락하게 됨에 따라, 돈없는 회사들은 매각될 것이고,  기술적으로 더 발전한 회사들은 고수익성이라는 조건에서 더 성공하게 될 것이다. 마르크스주의 이론이 주장하는 ‘호항, 침체 그리고 호황’이라는 고전적인 경기순환이 발생할 것이다.

 

 

Former IMF chief and French presidential aspirant, the infamous Dominique Strauss-Kahn, hints at this“the economic crisis, by destroying capital, can provide a way out. The investment opportunities created by the collapse of part of the production apparatus, like the effect on prices of support measures, can revive the process of creative destruction described by Schumpeter.”

전 IMF 총재, 프랑스 대선 후보 였던 악명높은 도미니크 스트라우스-칸이 다음과 같이 넌시시 던졌다 “자본을 파괴함으로써 경제 위기는 출구를 만들 수 있다. 생산 설비 부분의 붕괴로 인한 투자 기회들은, 마치 지원 체계의 가격에 미친 영향처럼, 슘페터가 묘사한 창조적 파괴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낼 것이다. ”

 

 

 

 

Despite the size of this pandemic slump, I am not sure that sufficient destruction of capital will take place, especially given that much of the bailout funding is going to keep companies, not households, going.  For that reason, I expect that the ending of the lockdowns will not see a V-shaped recovery or even a return to the ‘normal’ (of the last ten years).

In my book, The Long Depression, I drew a schematic diagram to show the difference between recessions and depressions. A V-shaped or a W-shaped recovery is the norm, but there are periods in capitalist history when depression rules. In the depression of 1873-97 (that’s over two decades), there were several slumps in different countries followed weak recoveries that took the form of a square root sign where the previous trend in growth is not restored.

The last ten years have been similar to the late 19th century.  And now it seems that any recovery from the pandemic slump will be drawn out and also deliver an expansion that is below the previous trend for years to come.  It will be another leg in the long depression we have experienced for the last ten years.

팬데믹 슬럼프 규모에도 불구하고, 자본의 충분한 파괴가 발생할 것인지에 대해서 난 확신이 서지 않는다.  왜냐하면 정부의 구제 지원금 대부분은 시민들이 아니라 회사를 유지하는데 사용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 때문에, 나는 ‘격리,폐쇄’ 가 종료된 이후에, V-자 경기회복이나 ‘지난 10년과 같은 정상’으로 복귀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장기 불황 the Long Depression”이라는 내 책에서, 경기후퇴와 불황의 차이를 보여주기 위해서 도식적인 다이어그램을 제시했다. V-자 혹은 W-자 회복은 보통 규범이었다. 그러나 자본주의 역사에서 불황이 지배하는 시기들이 있었다.

20년이 넘는 1873년~1897년의 불황 시기에, 여러 나라들에서 몇번의 슬럼프가 발생했다. 그 이후에 회복세는 약해서 제곱근 형태를 띠었고, 이전 성장 추세는 회복되지 않는다. 지난 10년 시기는 19세기 후기와 비슷하다.  코로나 19 팬데믹 슬럼프로부터 회복시간은 점점더 길어지고, 앞으로 몇 년 동안에는 경기 팽창을 하더라도 과거 추세 성장보다 더 아래에 머무를 것이다.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코로나 19 대유행 이후 경제 슬럼프 – 마이클 로버츠

.

The post-pandemic slump

The coronavirus pandemic marks the end of longest US economic expansion on record, and it will feature sharpest economic contraction since WWII.

코로나 바이러스 팬더믹 때문에 미국 역사상 가장 길었던 경제 팽창 (128개월)이 종지부를 찍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가파른 경제 수축이 눈에 띌 것이다.

(*feature: distinctive mark of sth: 어떤 것의 특질을 구성하다. 특성이 그것이다. 중요한 부분이다. )

The global economy was facing the worst collapse since the second world war as coronavirus began to strike in March, well before the height of the crisis, according to the latest Brookings-FT tracking index.

2차 세계대전 이후, 2020년은 최초로 지구 전체  GDP가 하락하는 해가 될 것이다.

역사적으로 전세계  GDP 가 하락하는 년도는 2차 세계대전이 끝나갈 무렵 몇 년간 뿐이었다.

 

 

파란색 그래프는 선진자본주의 국가

분홍색 그래프는 신흥개발국가-이머징 자본주의 국가

2020 will be the first year of falling global GDP since WWII. And it was only the final years of WWII/aftermath when output fell.

JPMorgan economists reckon that the pandemic could cost world at least $5.5 trillion in lost output over the next two years, greater than the annual output of Japan. And that would be lost forever.  That’s almost 8% of GDP through the end of next year. The cost to developed economies alone will be similar to that in the recessions of 2008-2009 and 1974-1975.  Even with unprecedented levels of monetary and fiscal stimulus, GDP is unlikely to return to its pre-crisis trend until at least 2022.

제이피 모건 계산에 따르면, 코로나 팬데믹은 다음 2년간 5.5조 달러 손실을 유발시킬 수 있고, 이는 일본 연간  GDP 보다 더 큰 액수이다.

2021년 말까지   GDP의 8%를 영구히 잃어버린 셈이다. 특히 선진자본주의 국가들에서 손실량은 2008-2009년 금융공황 시기, 1974-75년 경제공황 시기 손실액수와 비슷하다.

GPD 는 최소한 2022년까지는 코로나 위기 전 수준에 이르지 못할 것이다.

 

 BIS ( 국제 조정 은행) 경고에 따르면, 미국이 전국적인 공조체제를 갖추지 못하면 제 2차 코로나 위기가 닥칠 것이고,  GDP가 2020년 말까지 위기 전보다 12% 감소할 것이다. 이는 2008-2009년 금융공황 시기보다 더 악화된 것이다. 미국내 실직자는 2천만명이 될 것이다.

이는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대수치이고  전체 경제활동인구의 40%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

이러한 지구 북반부 선진자본주의 국가들 이외에도, 지구 남반부, 신흥개발국가 상황도 문제다.

이들은 에너지, 철강석, 농업 식량 등과 같은 기초 상품 수출국가들이기 때문에, 2008년 금융공황 시기에 이 상품들의 가격 하락을 경험한 바 있다. 지금 현재 코로나 19 팬데믹이 이러한 경기 수축을 강화시키고 있다.  1951년 최초로 측정한 이래, 2020년 신흥개발국가 (이머징 마켓)의 경제생산량은 1.5% 하락할 것이다.

세계은행도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들도 지난 25년 동안 최초로 경기침체 국면을 맞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세계은행의 ‘아프리카 펄스 리포트’에 따르면, 이 지역 경기침체는 작년 2.4% 성장율과 비교해서, 2.1%~5.1% 정도 수축할 것이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몰고온 무역과 가치 연결망의 붕괴로, 사하라 남부 아프리카 국가들은 370억 달러~ 790억 달러의 손실을 입을 것이다.  전  IMF 수석 경제전문가  Ken Rogoff 1930년 이후, 이러한 상품 가격 하락과 국제 무역 붕괴는 경험해 보지 못했다고 말한다.

90 개 이상 신흥개발국가들은    IMF에 긴급구제금융을 요청한 상태고, 그 중 60%는 세계은행에 돈을 빌리고 있다. 세계은행과 IMF은 위기 타개책으로 1.2조 달러를 준비해 놓고 있다고 했지만, 이 액수는 소득, GDP,  자본 유출량에 비해 지극히 적은 양에 불과하다.

2020년 1월 이후, 개발국가들로부터 960억 달러 자본이 빠져나왔다. 2008년 금융공황 시기에는 260억 달러 자본이 도피했는데, 그 때와 비교해도 현재 3배 이상이다. 켄 로고프에 따르면, 향후 정부 부채는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경제체제가 이러한 수많은 채무불이행과 재구조조정을 감당할 수 없을 것이다.

 

이러한 비관과 달리, 낙관론자들의 견해도 있다. 현재 집단 격리와 폐쇄가 종료되면, 그 동안 억눌린 수요가 분출되어 나오면, 세계 경제는 원래 상태로 되돌아 갈 것이라고 본다.

사람들이 다시 직장에 복귀하게 되고, 가계는 다시 소비를 하게 되고, 회사는 옛날 노동자들을 다시 고용하고, 코로나 19 팬데믹 이후 밝은 미래를 기대하면서 더 많은 투자를 할 것이다.

아이슬랜드 은행장은, 지금 쓰지 않고 있는 돈들이 다 증발하지 않고 있으니까, 팬데믹이 종료되면 그 돈들은 다시 경제를 활성화시킬 것이라고 본다.

세계 경제 강대국의 수장들이 이러한 낙관론을 펼친다.

미 재무장관 음누친도 용감하게 이렇게 말했다. “코로나 위기는 단기적인 현안이다. 몇 개월 정도 지나면 경제는 이전보다 더 활성화될 것이다. ”

래리 서머스 역시, “경기 회복은 예상보다 훨씬 더 빠를 수 있다. 왜냐하면 여름 휴양지로 유명한 케이프 코드 경제가 겨울 시기에는 얼어붙어 버린 총체적 경기침체로부터 회복,  혹은 매주 월요일 아침마다 발생하는 미국   GDP의 회복과 같은 특성을 지니고 있고 있기 때문이다.”

케이프 코드   Cape Cod 지역의 비수기 경기침체에 비유했다.

이러한 낙관론자들이 신속한  V자 회복을 언급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낙관론자들이 놓치고 있는 것은, 코로나 19 위기가 한 지역에 타격을 입히는 것이 아니라 전체 지구 경제에 타격을 입히고 있다는 사실이다.

팬데믹 이후에는 경제 규모가 적은 기업들은 회생하지 못할 것이다. 팬데믹 이전에도 미국과 유럽 기업들의 10~20% 는 가까스로 운영비와 대출변제 자금을 마련할 정도로만 이윤을 창출하고 있었다.

속칭 이러한 좀비 기업들은, 겨울 한철 비수기  케이프 코드가 그들의 관에 마지막 못질을 의미할 것이다. 이미 중간 규모 소매 레져 기업들이 부도 신청을 했고, 항공사 여행사들이 연이어 부도 신청을 할 것이다.

셰일 오일 회사 상당수가 이미 지불 불능 상태이다.   금융 분석가 모하메드 엘 에리안 Mohamed El-Erian 에 따르면, “이미 채무가 이번 코로나 19 위기 상황에서 살아 남느냐 마느냐를 결정하는 결정적 요소가 되었다”  “이러한 적자생존 경쟁에서 살아남아 돌아오면, 수많은 당신 경쟁자들은 이미 사라지고 없다는 것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따라서 자택 감금, 격리 lockdown 이후에 위기 이전 생산 수준에 이르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다.

일본 노무라 경제 연구소 계산에 따르면, 유로존  GDP는 2023년까지는 Q42019 수준까지 도달하지 못할 것이다.

내 책 “The Long Depression 장기 침체”에서, 2008년 금융공황 이후에 어찌되었든 간에 그 이전 성장 추세로 돌아가지 못했다. 성장이 재개되더라도, 그 이전보다 그 속도는 느릴 것이다.

2009년 이후, 미국 1인당 연간   GDP  성장율은 평균 1.6%였다.  2009년 말에,  1인당  GDP 는 2008년 이전과 비교했을 때, 성장율이 13%나 뒤처져 있었다. 2008-2009 경기침체 말에는 1인당 GDP 성장율이 9% 정도 더 적었다. 2008년 경기침체 이후, 10년 넘게 경기팽창 국면이었지만,

 

 

under water: 좋지 않은 일이 벌어지다:

( used for saying that you should stop thinking about something bad that happened in the past and you should forgive people who did bad things Don’t worry – it’s all just water under the bridge.  )

 

 

 

(*pent up:pent up emotions are strong feelings, for example anger, that you do not express so that they gradually become more difficult to control

)

 

 

 

 

 

The Bank for International Settlements has warned that disjointed national efforts could lead to a second wave of cases, a worst-case scenario that would leave US GDP close to 12% below its pre-virus level by the end of 2020.  That’s way worse than in the Great Recession of 2008-9.

 

The US economy will lose 20m jobs according to estimates from @OxfordEconomicssending unemployment rate soaring by greatest degree since Great Depression and severely affecting 40% of jobs.

And then there is the situation for the so-called ‘emerging economies’ of the ‘Global South’.  Many of these are exporters of basic commodities (like energy, industrial metals and agro foods) which, since the end of the Great Recession have seen prices plummet.

And now the pandemic is going to intensify that contraction.  Economic output in emerging markets is forecast to fall 1.5% this year, the first decline since reliable records began in 1951.

The World Bank reckons the pandemic will push sub-Saharan Africa into recession in 2020 for the first time in 25 years. In its Africa Pulse report the bank said the region’s economy will contract 2.1%-5.1% from growth of 2.4% last year, and that the new coronavirus will cost sub-Saharan Africa $37 billion to $79 billion in output losses this year due to trade and value chain disruption, among other factors. “We’re looking at a commodity-price collapse and a collapse in global trade unlike anything we’ve seen since the 1930s,” said Ken Rogoff, the former chief economist of the IMF.

More than 90 ‘emerging’ countries have inquired about bailouts from the IMF—nearly half the world’s nations—while at least 60 have sought to avail themselves of World Bank programs. The two institutions together have resources of up to $1.2 trillion that they have said they would make available to battle the economic fallout from the pandemic, but that figure is tiny compared with the losses in income, GDP and capital outflows.

Since January, about $96 billion has flowed out of emerging markets, according to data from the Institute of International Finance, a banking group.  That’s more than triple the $26 billion outflow during the global financial crisis of a decade ago.  “An avalanche of government-debt crises is sure to follow”, he said, and “the system just can’t handle this many defaults and restructurings at the same time” said Rogoff.

Nevertheless, optimism reigns in many quarters that once the lockdowns are over, the world economy will bounce back on a surge of released ‘pent-up ‘ demand.  People will be back at work, households will spend like never before and companies will take on their old staff and start investing for a brighter post-pandemic future.

As the governor of the Bank of (tiny) Iceland put it:  “The money that now being saved because people are staying at home won’t disappear – it will drip back into the economy as soon as the pandemic is over.  Prosperity will be back.”  This view was echoed by the helmsman of the largest economy in the world.  US Treasury Secretary Mnuchin spoke bravely that : “This is a short-term issue. It may be a couple of months, but we’re going to get through this, and the economy will be stronger than ever,”

Former Treasury Secretary and Keynesian guru, Larry Summers, was in tentative concurrence: “the recovery can be faster than many people expect because it has the character of the recovery from the total depression that hits a Cape Cod economy every winter or the recovery in American GDP that takes place every Monday morning.”  In effect, he was saying that the US and world economy was like Cape Cod out of season; just ready to open in the summer without any significant damage to businesses during the winter.

That’s some optimism.  For when these optimists talk about a quick V-shaped recovery, they are not recognising that the COVID-19 pandemic is not generating a ‘normal’ recession and it is hitting not a just a single region but the entire global economy.  Many companies, particularly smaller ones, will not return after the pandemic.  Before the lockdowns, there were anything between 10-20% of firms in the US and Europe that were barely making enough profit to cover running costs and debt servicing. These so-called ‘zombie’ firms may have found the Cape Cod winter the last nail in their coffins.  Already several middling retail and leisure chains have filed for bankruptcy and airlines and travel agencies may follow.  Large numbers of shale oil companies are also under water (not oil).

As leading financial analysts Mohamed El-Erian concluded: “Debt is already proving to be a dividing line for firms racing to adjust to the crisis, and a crucial factor in a competition of survival of the fittest. Companies that came into the crisis highly indebted will have a harder time continuing. If you emerge from this, you will emerge to a landscape where a lot of your competitors have disappeared.”

So it’s going to take a lot longer to return to previous output levels after the lockdowns.  Nomura economists reckon that Eurozone GDP is unlikely to exceed Q42019 level until 2023!

And remember, as I explained in detail in my book The Long Depression, after the Great Recession there was no return to previous trend growth whatsoever. When growth resumed, it was at slower rate than before.

 

1인당 실질   GDP 와 1947~2007년 추이

2019년 말에, 1인당  GDP는 2008년 이전과 비교했을 때, 그 성장 추이가 마이너스 15%였다.

2008-2009년 경기침체 말에는 마이너스 9%였던 것이.

지난 10년간 지속적인 경기 팽창 국면이었지만, 2008년 경기침체가 끝난 이후에도 미국 경제는 성장 추이보다 훨씬 더 아래에 위치하고 있다.  그 차액은 1인당 연간 1만 200달러에 해당한다. (소득의 영구적 손실)

골드만삭스 예측으로는, 미국 1인당  GDP 손실액은 지난 10년간 증가분과 동일할 것이다.

 

 

Since 2009, US per capita GDP annual growth has averaged 1.6%.  At the end of 2019, per capita GDP was 13% below trend growth prior to 2008. At the end of the 2008–2009 recession it was 9% below trend. So, despite a decade-long expansion, the US economy fell further below trend since the Great Recession ended. The gap is now equal to $10,200 per person—a permanent loss of income.  And now Goldman Sachs is forecasting a drop in per capita GDP that would wipe out all the gains of the last ten years!

 

Then there is world trade.  Growth in world trade has been barely equal to growth in global GDP since 2009 (blue line), way below its rate prior to 2009 (dotted line).  Now even that lower trajectory (dotted yellow line).  The World Trade Organisation sees no return to even this lower trajectory for at least two years.

세계 무역을 보자.

 

파란 선 2009년 이후, 세계 무역 성장은 전세계  GDP 성장율과 거의 비슷하다.

그러나 2009년 이전 성장율 추이 (점선 ) 과 비교했을 때는, 차이가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노란 점선 (2011-2018) 성장율 추이와 비교해도, 밑에 위치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세계무역기구 (WTO)는 다음 2년 동안은 이 노란 점선도 회복하기 힘들다고 보고 있다.

 

 

But what about the humungous injections of credit and loans being made by the central banks around the world and the huge fiscal stimulus packages from governments globally.  Won’t that turn things round quicker?  Well, there is no doubt that central banks and even the international agencies like the IMF and the World Bank have jumped in to inject credit through the purchases of government bonds, corporate bonds, student loans, and even ETFs on a scale never seen before, even during the global financial crisis of 2008-9.  The Federal Reserve’s treasury purchases are already racing ahead of previous quantitative easing programmes.

 

다음으로, 천문학적인  중앙은행의 융자 대출 지원과 정부 경기부양책은 어떠할 것인가?

중앙은행, 세계은행과 IMF는 국채, 회사채, 등록금 대출, 상장지수펀드 (ETF) 을 대규모로 매입해서 긴급구제금융지원을 하고 있는데, 이는 2008년 금융공황 시기에서도 볼 수 없었던 것이다.

미 연준은 이미 과거 양적완화(QE) 방식을 뛰어넘는 채권 매입 방식을 추진하고 있다.

3월 미 의회가 승인한 정부 지출은 2008년 경기침체 시기보다 더 많은 액수이기도 하다.

 

And the fiscal spending approved by the US Congress last month dwarfs the spending programme during the Great Recession.

I have made an estimate of the size of credit injections and fiscal packages globally announced to preserve economies and businesses.  I reckon it has reached over 4% of GDP in fiscal stimulus and another 5% in credit injections and government guarantees. That’s twice the amount in the Great Recession, with some key countries ploughing in even more to compensate workers put out of work and small businesses closed down.

 

내가 계산해본 바로는, 전 세계적으로 재정 경기부양의 경우  GDP의 4% 이상, 신용대출과 정부보증 대출로는 GDP의 5%가 투하되었다.

2008년 금융공황 시기 때보다 2배나 더 많은 액수다.

몇몇 경제강대국들의 경우, 일자를 잃은 노동자, 폐업한 소상공인들을 지원하는 금액은 2008년 경기침체 시기보다 더 많았다.

각 정부는 또 다른 지원 패키지를 발표할 것이다. 밀튼 프리드먼이 말한 ‘헬리콥터 머니’, 즉 정부가 직접 가계와 기업에 현금을 지급할 것이다.

은행들은 잊어버려라. 정부가 직접 돈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현금을 나눠주고, 사람들이 소비를 할 것이다.   은행을 통하지 않고 정부가 직접 현금을 나눠줘야 한다는 포스트 케인지안들의 주장은 따라서 옳은 것으로 입증되었다.

또한 주류경제학이 그 동안 부정해오고 무시한

 

 

These packages go even further in another way. Straight cash handouts by the government to households and firms are in effect what the infamous free market monetarist economist Milton Friedman called ‘helicopter money’, dollars to be dropped from the sky to save people.  Forget the banks; get the money directly into the hands of those who need it and will spend.

Post-Keynesian economists who have pushed for helicopter money, or people’s money, are thus vindicated.

In addition, suddenly the idea, which up to now was rejected and dismissed by mainstream economic policy, has become highly acceptable, namely fiscal spending financed, not by the issue of more debt (government bonds), but by simply ‘printing money’, ie the Fed or the Bank of England deposits money in the government account to spend.

Keynesian commentator Martin Wolf, having sniffed at MMT before, now says: “abandon outworn shibboleths. Already governments have given up old fiscal rules, and rightly so. Central banks must also do whatever it takes. This means monetary financing of governments. Central banks pretend that what they are doing is reversible and so is not monetary financing. If that helps them act, that is fine, even if it is probably untrue. …There is no alternative. Nobody should care. There are ways to manage the consequences. Even “helicopter money” might well be fully justifiable in such a deep crisis.”

The policies of Modern Monetary Theory (MMT) have arrived! Sure, this pure monetary financing is supposed to be temporary and limited but the MMT boys and girls are cock a hoóp that it could become permanént, as they advocate.  Namely governments should spend and thus create money and take the economy towards full employment and keep it there.  Capitalism will be saved by the state and by modern monetary theory.

I have discussed in detail in several posts the theoretical flaws in MMT from a Marxist view.  The problem with this theory and policy is that it ignores the crucial factor: the social structure of capitalism.  Under capitalism, production and investment is for profit, not for meeting the needs of people.  And profit depends on the ability to exploit the working class sufficiently compared to the costs of investment in technology and productive assets.  It does not depend on whether the government has provided enough ‘effective demand’.

The assumption of the radical post-Keynesian/MMT boys and girls is that if governments spend and spend, it will lead to households spending more and capitalist investing more.  Thus, full employment can be restored without any change in the social structure of an economy (ie capitalism).  Under MMT, the banks would remain in place; the big companies, the FAANGs would remain untouched; the stock market would roll on.  Capitalism would be fixed with the help of the state, financed by the magic money tree (MMT).

Michael Pettis is a well-known ’balance sheet’ macro economist based in Beijing.  In a compelling article, entitled MMT heaven and MMT hell, he takes to task the optimistic assumption that printing money for increased government spending can do the trick.  He says: “the bottom line is this: if the government can spend these additional funds in ways that make GDP grow faster than debt, politicians don’t have to worry about runaway inflation or the piling up of debt. But if this money isn’t used productively, the opposite is true.

He adds: “creating or borrowing money does not increase a country’s wealth unless doing so results directly or indirectly in an increase in productive investment…  If U.S. companies are reluctant to invest not because the cost of capital is high but rather because expected profitability is low, they are unlikely to respond to the trade-off between cheaper capital and lower demand by investing more.” You can lead a horse to water, but you cannot make it drink.

I suspect that much of the monetary and fiscal largesse will end up either not being spent but hoarded, or invested not in employees and production, but in unproductive financial assets – no wonder the stock markets of the world have bounced back as the Fed and the other central banks pump in the cash and free loans.

Indeed, even leftist economist Dean Baker doubts the MMT heaven and the efficacy of such huge fiscal spending.  “It is actually possible that we could be seeing too much demand, as a burst of post-shutdown spending outstrips the immediate capacity of the restaurants, airlines, hotels, and other businesses. In that case, we may actually see a burst of inflation, as these businesses jack up prices in response to excessive demand.”  – ie MMT hell.  So he concludes that “generic spending is not advisable at this point.”

Well, the proof of the pudding is in its eating and we shall see.  But the historical evidence that I and others have compiled over the last decade or more, shows that the so-called Keynesian multiplier has limited effect in restoring growth, mainly because it is not the consumer who matters in reviving the economy, but capitalist companies.

And there’s new evidence on the power of Keynesian multiplier. It’s not been one to one or more, as often claimed, ie. 1% of GDP increase in government spending does not lead to a 1% of GDP increase in national output.  Some economists looked at the multiplier in Europe over the last ten years. They concluded that “in contrast to previous claims that the fiscal multiplier rose well above one at the height of the crisis, however, we argue that the ‘true’ ex-post multiplier remained below one.”

And there is little reason that it will be higher this time round.  In another paper, some other mainstream economists suggest that a V-shaped recovery is unlikely because “demand is endogenous and affected by the supply shock and other features of the economy. This suggests that traditional fiscal stimulus is less effective in a recession caused by our supply shock. … demand may indeed overreact to the supply shock and lead to a demand-deficient recession because of “low substitutability across sectors and incomplete markets, with liquidity constrained consumers.” so that “various forms of fiscal policy, per dollar spent, may be less effective”.

But what else can we do?  So “despite this, the optimal policy to face a pandemic in our model combines as loosening of monetary policy as well as abundant social insurance.”  And that’s the issue.  If the social structure of capitalist economies is to remain untouched, then all you are left with is printing money and government spending.

Perhaps the very depth and reach of this pandemic slump will create conditions where capital values are so devalued by bankruptcies, closures and layoffs that the weak capitalist companies will be liquidated and more successful technologically advanced companies will take over in an environments of higher profitability.  This would be the classic cycle of boom, slump and boom that Marxist theory suggests.

Former IMF chief and French presidential aspirant, the infamous Dominique Strauss-Kahn, hints at this“the economic crisis, by destroying capital, can provide a way out. The investment opportunities created by the collapse of part of the production apparatus, like the effect on prices of support measures, can revive the process of creative destruction described by Schumpeter.”

Despite the size of this pandemic slump, I am not sure that sufficient destruction of capital will take place, especially given that much of the bailout funding is going to keep companies, not households, going.  For that reason, I expect that the ending of the lockdowns will not see a V-shaped recovery or even a return to the ‘normal’ (of the last ten years).

In my book, The Long Depression, I drew a schematic diagram to show the difference between recessions and depressions. A V-shaped or a W-shaped recovery is the norm, but there are periods in capitalist history when depression rules. In the depression of 1873-97 (that’s over two decades), there were several slumps in different countries followed weak recoveries that took the form of a square root sign where the previous trend in growth is not restored.

The last ten years have been similar to the late 19th century.  And now it seems that any recovery from the pandemic slump will be drawn out and also deliver an expansion that is below the previous trend for years to come.  It will be another leg in the long depression we have experienced for the last ten years.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박정희, 대선 참여 시사, 62년 6월 5일

박정희가 대선에 참여할 것을 시사하다. 516군사 쿠데타 이후 거의 1년 후에 발표하다.

이후락 (최고의회, 공보실장)의 언론 공작 탁월.

하루에 수백통씩 국민들이 박정희더러 대통령으로 출마하라고 편지를 쓰고 있다고 보도하다.

 

 

62 06 05 박정희 민정이양 후 대선 출마 시사 이후락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Revenue and its sources Die Vulgärökonomie (the theory of surplus value)

Revenue and its sources Die Vulgärökonomie

my copy of “Theorien Theorien Über den Mehrwert” fallen apart over time that was taken  over from one of my colleagues in S.K.

[893] Karl Marx, Theorien Über den Mehrwert
Vierter Band des “Kapitals” . MEW 26-2. Beilagen.
p.448

|| 893] Die vollständige Versachlichung, Vermehrung (Verkehrung)und Verrücktheit des Kapitals als zinstragendes Kapital – worin jedoch nur die innre Natur der kapitalistischen Produktion, [ihre] Verrücktheit, in handgreiflichster Form erscheint – ist das Kapital als „Compound interest” bearing5, wo es als ein Moloch erscheint, der die ganze Welt als das ihm gebührende Opfer verlangt, durch ein mysteriöses Fatum jedoch seine gerechten, aus seiner Natur selbst hervorgehenden Forderungen nie befriedigt, stets durchkreuzt sieht.

이자 산출 자본이란  자본주의적 생산의 본성과 광기가 아주 실감나게 피부에 와닿는 자본형태이다.  그런데 이 이자 산출자본의 완전한 사물화, 주객전도와 광기의 표현이 바로  ‘복리 이자 산출’ 자본이라 할 수 있다. 이것은 마치 고대 아모나이트 신, 몰로흐처럼, 이 모든 세계를  자신의 제물인양 행동한다. 그렇지만 미신적인 운명 때문에 자기본성으로부터 우러나온 응당한 요구들은 결코 충족되지 않고 오히려 지속적으로 좌절된다.

Versachlichung : = Verdinglichung (reification) Vergegenständlichung  동일어이다. 사물화, 물화, 대상화 : 사람과 사람 사이 관계가 사물과 사물사이의 관계, 사람들 사이 관계가 제거되고 사물과 사물사이의 ‘사회적’ 관계가 형성되다. 마르크스의 진단과 비판이다.

Verkehrung = (inversion: 주객 전도) ; 본말이 전도되다. 주인과 객이 뒤바뀌다.

Verrücktheit : unvernünftig: geistesgestört, wahnsinnig (crazy, mentally defective, intensive, nervous ; 미친, 정신이상인, 비이성적인 ; 신경쇠약증세를 보이는 ; 좌불안석인)그래서 ‘광기’라고 하는 게 포괄적인 의미에서 우리 말에 가깝다. 마르크스는 <자본>의 본성이 이성적이지 않다고 본 것이다. 윤리적 정치적 판단이 들어가 있다.

Image | Posted on by | Tagged , , , , , , , , , , , , , , | Leave a comment

이 왜 당을 발전시키는가? :도시유동좌파 (홍반장)를 찾아서

<평화노동당>이 왜 당을 발전시키는가? 어떻게 당원을 늘일 것인가?  도시유동좌파 (홍반장) 탄생

 

logo small.jpg 

 

<평화노동당>을 하면 왜 우리 당에 좋은가? <평화 노동당>이 말하는 새활터전에서 정치적 실천 주체로서 노동자, 정치적 자유 시민의 의미는 무엇이고, 조직화 방식의 특징은 무엇인가? 바로 “도시 유동 좌파들(홍반장들)”의 조직화이다. 

 

왜 <평화노동당>은 도시 공간(생활터전) 에서 정치를 강조하는가? 그리고 누구를 조직할 것인가? 

 

 

<노동당>의 로고 “우리가 노동자다”를 보면서, 노동자 개념을 ‘등질성’ ‘단일성’ 개념으로만 파악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정치 실천적 측면에서 ‘우리 모두는 노동자이다’는 것만을 강조하는 것보다는, 차이와 동일성을 동시에 고려하는 게 바람직하다. 특히 ‘노동 과정’ 바깥, 일터 바깥 실천활동들의 정치화에 대해서 고민해야 한다. 이것이 <평화노동당>에서 말하는 <노동 정치>의 혁신이다. <평화 노동당>이 구좌파와 신좌파의 종합적 융해라고 말하는 것도 이러한 맥락이다. 도시 공간에서는 ‘계급’이나 ‘노동’ 패러다임을 넘어서는 ‘공적 서비스’ 영역이 중요한 정치적 투쟁 (이해관계의 차이와 대립: 사적 자산의 증가냐 공적 행복이냐)’의 장이다. <평화노동당>은 이러한 공적 서비스 영역에서 정치적 주체를 발굴하고 찾고자 한다. 그것은 노동자도 될 수 있고, 아닐 수도 있다. 

 

– 노동자 계급의 등질성이 아니라, 분화라는 단어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자본주의 산업구조의 다변화와 복잡성, 이에 따른 노동자들의 분화, 계급 계층 자체 뿐만 아니라, 계급의식의 분절과 분화( differentiation)을 어떻게 좌파적으로 해석하고, 실제 정치현장에서 누가 무엇을 매개로 좌파 정치를 할 수 있는가? 좌파정당으로서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이에 대한 답변으로서, 정치주체를 노동계급의 단일성이나 중심성을 강조하는 데서 찾는 게 아니라, 도시유동좌파 (Urban fluid radicals)로 잠정적으로 규정하고, 이들이 생활터전에서 공적 서비스 영역에서 정치 주체로 등장하게 만들고 ‘유동적’ 네트워크를 만들어 조직화 하는 것을 우리 당의 정치적 목표로 제안한다.

 

 

이미 이것은 우리가 부분적으로 실천하고 있는 것도 있다. 하지만 보다 더 개념적으로 명료하게 도드라지게 만들 필요가 있어서, ‘도시 유동 좌파’라는 말을 쓴다. 쉽게 말해서 ‘도시 유동 좌파’는 우리 동네 일이 터지면 달려오는 ‘홍반장’이다. 사적인 재산 증식보다는 공적 행복을 먼저 실천하는 ‘홍반장들(복수)’이다.

 

 

이것은, https://http://www.newjinbo.org/xe/5985394 평화노동당 당명 제안서에서 <노동>의 신 선언, <노동정치>의 혁신과 언관된다.

 

 

우리의 하루는 잠 8시간, 일 8시간, 노동 바깥 활동 8시간으로 이루어져 있다. <노동>의 신 선언은 노동 과정에서 노동자의 진정한 자유와 일터 정치를 다루고 있고, 노동 과정 바깥에서는 “생활 터전에서 정치적 자유 시민으로서” 노동자이다.

 

 

홍반장 (도시 유동좌파)는 특히 노동 이외 사회,문화,정치,예술 활동 과정에서 ‘공적 행복’을 실천하는 자를 지칭한다. 왜 ‘도시 유동좌파 (홍반장)’ 탄생이 중요한가? 왜 우리 당은 여기에 주목하고 실천 기획을 짜야 하는가? 그것은 노동자를 비롯해서 우리 동네 이웃들의 정치의식과 계급의식이 형성되고, 충돌하고,변형되고, 변화되는 정치적 공간이 바로 도시 생활터전이기 때문이다.

 

 

97년 이후 노동정치가 노동조합정치로 국한되어 버리고, 또 대중들에게 각인된 ‘노동’이란, 해고반대 임금인상과 같은 몇 가지 경제적인 복지후생을 놓고 투쟁하는 ‘서민’정도이고, 특히 보수 미디어는 정치적 자유시민으로서 노동자들을 묘사하는 게 아니라, ‘불만족스런 경제적 동물’로 묘사한다.

 

 

 

도시 유동 좌파란, 임노동 관계 (고용 피고용 관계)가 아니더라도, 다시말해서 동일한 계급이 아니더라도, 자유로운 정치 시민들이 생활터전 현안별로 유동적으로 팀을 만들어 실천하는 집단 개인을 의미한다.

 

 

도시 유동좌파를 굳이 <노동조합>이나 <노동정치>와 비교를 하자면, 계급적 존재 기반에서 비롯되는 정치적 경제적 이해관계가 동일하지 않더라도, 생활터전에서 공적 행복을 기준으로 서로 ‘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영역들 중에 ‘공공 서비스’라는 부분을 하나 예로 들어보자.

 

 

공공 서비스 영역과 공적 행복, 그리고 ‘도시 유동좌파(홍반장)’의 역할에 대해서 알아보자.생태 환경의 중요한 주제, 도시 계획에서 우리 일상과 떼놓을 수 없는 자전거를 한번 사례로 들어보자.

 

 

자전거 도로에서 핵심적인 것은, 자전거 도로 확충이라는 서비스도 문제이지만, 도시공간에서 도로 (길)에서 ‘민주주의’ 문제이다. 다시 말해서 도로 (길)에도 권력관계가 있고, 이 권력을 어떻게 배분할 것인가? 문제가 발생한다. 버스-대형트럭 운전사, 자동차 주인, 자전거 주행자, 보행자 등의 권리는 도로 (공적 서비스영역) 위에서 서로 충돌한다. 어떻게 이 충돌과 갈등을 누가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  홍반장(도시 유동 좌파)의 출동이다. 갈등을 해결하러 가는 것이다. 

 

 

 이러한 문제군들에서는, <노동>이나 계급 패러다임에서 규정된 특정 계급이 아니라, ‘도로 민주주의, 길 권력의 민주적 분배’에 관심이 있는 동네 사람들이 모여서 ‘정치’를 하는 것이다.

 

 

<평화 노동당>의 가치, 바로 생활터전에서 정치적 자유시민,문화인을 배출해 내는 것을 목표로 한다. 개인의 사유재산 보호나 축적이 아니라, 공적인 행복을 위해서 어디든지 달려가는 ‘도시 유동좌파’의 배출과 조직화를 목표로 한다는 것이다.

 

 

생활터전에서 공적 행복의 종류들은 무수하고 다양하다. 따라서 계급 패러다임이나 노동중심성이라는 단어로 고정적으로 조직화되는 게 아니라, 현안에 따라 “유동적으로”조직을 만드는 것이다. 당은 무엇을 할 것인가? 이러한 ‘유동적 도시 좌파들’을 네트워크로 묶어내는 작업을 해야 한다. <평화 노동당>의 당원 증가 비법이다. 

 

 

당은 이슈별로 기민해야 하고 신속해야 한다. 그리고 공적 행복의 문제 진단과 문제 해결에 민첩해야 한다. 

 

 

1. 생활 터전에서 ‘공공 서비스’, 공적 행복 영역에서 정치 발견

 

자전거 도로가 자기 동네에 제대로 되어 있는지, 자동차, 버스, 자전거, 보행인들의 권리는 어떻게 실현되고 있는가? 이를 제안하고, 감시하고, 실천하는 사람들이 있어야 한다. 

 

도로 위에 1) 자동차 2) 버스 3) 자전거 도로 4) 보행길… 권리 충돌 가능성. 정치의 영역이다.

 

자전거 도로 권력 분배 1.jpg 

2. 도시 도로 설계에서부터 ‘도시 유동 좌파’는 정치에 개입해야 한다.

도로 민주주의를 실천하고, 도로 권력의 민주적 배분을 위해서 분투해야 한다.

 

 

자전거 도로 권력 분배 3.jpg

 

3. 깨어있는 의식 속에 권력이 존재한다... 벽화가 인상적이다. (동네 도시 공간에 주민들이 참여하다) 

 

 

자전거 도로 깨어있는 시민들 속에 권력이 있다.jpg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에서 본 ,아쉽다! 민노총(조합)과 정당의 역할분담을 명료하게 하자

<평화노동당>에서 본 <노동당>지지자들: 정당 역할, 정당의 정치적 임무가 뚜렷이 부각되지 못한 점이 아쉽다. 

 

logo small.jpg 

 

 당으로로서 <노동정치>에 대한 새로운 선언이 필요하다 !  <우리가 노동자다>라는 동어반복이 아니라 ! 

 

 

전통적으로 논의되어 온 정당(당)과 노동조합과의 관계를 지금 심층적으로 다룰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당게시판에 올라온 <노동당> 지지자들의 공통된 특징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정당과 노동조합의 역할 분담에 대한 논의가 없거나, 당이 해야 할 자기 역할에 대해서 심층적으로 다루지 않다는데 있습니다.

 

 

<노동당> 지지자들의 글은, 정당의 자기 역할에 대한 부분은 빠져있거나 빈곤하고, 대부분 최근 나온 <한국의 신자유주의와 노동체계: 노동운동의 고민과 길찾기: 임영일 외: 노동의 지평 출판사: 2013> 주제들인, 대안적 노조운동의 모색입니다. 제 9장 <대안적 노조운동의 모색>을 저술한 정일부(한국 노동운동연구소 부소장)님의 이야기와 동일한 주제인 것입니다. 정일부님이 할 일과 우리 당이 할 일은 기계적으로 분리될 수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 당의 ‘노동정치’에 대한 입장을 서술하지 않는 것은, 정당으로서 해야할 일에 대한 정치적 임무를 다하지 않는 것입니다.

 

 

그리고 <노동당>을 지지하는 분들이 논리적 일관되게 어떤 공통점이 있을 필요는 없지만, 왜 <노동당>이어야 하는가? 굳이 <노동당>이어야 하는가에 대한 공통요소를 발견하기 힘듭니다.

 

 

한가지 예를들면, 남종석님의 글의 주요한 요지는 왜 <노동당>이어야 하는가를 설명하기 보다는, 현재 진보신당이 민중운동을 추동해야 한다는 추상적인 수준에서 정치운동의 방향만을 제시하고 있을 뿐입니다. 좌파정당으로서 우리 당이 해야할 일을 남종석님은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습니다. “(노동당)이란 당명은, 우리의 정체성과 토대를 어디에 두고 있는가를 분명히 함으로써 당의 계급적 정체성을 뚜렷이 할 수 있다.” 그리고 진보신당이 민주노총과 노동자 정치에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동당> 지지글의 문제점은, 현재 진보신당이 정치적으로 실력이 부족하니까, 노동자들을 찾아서 떠나자, 새로운 여행을 해보자는 의지 표명만을 할 뿐이지, 실제로 우리 당이 ‘정치 정당’으로서 무슨 역할을 해야 하는가?에 대한 이야기가 결여되어 있습니다. 아울러 정당과 노동조합의 역할 분담이 어떻게 이뤄져야 하는가에 대한 의견도 빠져있습니다. 우리는 끊임없이 새로운 노동자 주체들을 찾아 떠나야 합니다. 너무 당연합니다. 문호개방해야 합니다. 

 

 

진보신당이 현재 한국 좌파, 진보운동의 중심이 아니고, 자타가 공인하는 지도구심이 아니라는 것은 다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남종석님의 본래 의도 “새로운 진보좌파의 비상을 사고”하기 위해서는 “우리 모두는 노동자”라는 동어반복 (tautology)만 이야기할 게 아니라, 정치정당으로서 진보신당의 ‘신 노동 정치’ 내용은 무엇이어야 하고, 과거와는 무엇이 달라야 하는가를 주장해야 합니다.

 

 

필자는 우리 당이 노동자 정치정당 추진위, 변혁모임, 진보적 시민단체나 개인들에게 적극적으로 문호를 개방해서 가급적이면 같은 정당에서 활동해야 한다고 봅니다. 그러나 현재 우리 당의 정치적 임무를 명료하게 해놓지 않고, 외부 손님들을 맞이 하겠다, 혹은 같이 하겠다는 것은 그들에 대한 예의도 아니고, 장기적으로 진정으로 하나가 되는 정치 프로젝트는 아니라고 봅니다.

 

 

 

<노동당> 당명이 구좌파여서 문제가 아니라, <노동당> 당명을 제출한 우리 당원들이 실제 우리당의 정치적 임무,그것도 노동조합이나 민주노총과 같은 총연맹과의 관계를 어떻게 할 것인가를 명료하게 하지 못하는데 있다고 봅니다. 필자는 당은 당연히 민주노총과 협력도 해야 하고, 또 민주노총의 한계와 문제점을 비판해야 한다고 보지만, 정당이 노동조합 정치의 자기 정화능력까지 다 무시하거나 뺏을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또 민주노총의 개혁은 노총 자체 스스로 해야 하고, 좌파정당이 해야 할 일은 노동조합에게 떠 넘겨서는 안됩니다. 민주노총 자체가 사회주의자나 좌파조직으로 구성된 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민주노총과의 협력적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서라도 당과 노동조합의 차이, 역할 분담에 대해서 다시 토론해야 할 때입니다.

 

 

 

아래 도표는 위 주장을 보다더 명료하게 하기 위해서 조금 인위적으로 정당과 노동조합과의 역할 분담을 표로 만들어 본 것입니다. <평화노동당> 제안서에서도 <노동정치>의 신 선언을 설명하면서 이야기했지만, 다시 한번 정당과 노동조합의 역할 분담이라는 측면에서, 진보신당이 지난 5년간 상대적으로 방기했거나 부족했던 정치적 임무를 적어봅니다. 

 

아래 표 내용을 남종석님이 모른다는 게 아닙니다. 재창당을 하면서 좌파정당으로서 우리 당이 무엇을 할 것인가? 무엇을 수행해야만, 외연도 확충하고 내부 당 통합도 높일 것인가?를 고민해야 하는데, ‘노동’ 패러다임에 대한 고민들, 즉 당에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한 언급보다는, ‘노동 세력들’에 대한 언급과 ‘노동자 주체’에 대한 동어반복적 강조에 그치고 있다는 게 제 문제의식의 핵심입니다.

 

 

                정당과 노동조합의 역할 분담    

                                                좌파 정당 

                                                    노동조합

 

 

정치활동

주요임무

 

 

전체 직종을 아우르는 재분배(세금), 분배 (노동소득), 자산 소득(빌딩, 토지 지대, 금융자산), 생산 수단에 계급 계층 차별적 요소를 진단하고 좌파 정치 요소를 발견해 낸다.

 

-> 16개 시도당에서 자기 지역 주민들, 노동자들의 실태 조사에 근거한 정치 실천 기획을 수립한다.

 

 

 

 

 

작업장으로 국한해서 노동조합의 정치활동은 노동3권과 관련된 정치활동이다.( 노동조합원들이 다 좌파나 사회주의자가 아니기 때문에, 그리고 조합원 자격은 반드시 정치적 입장이 좌파일 필요도 없기 때문이다. )

 

 

 

문제 해결 접근 방식 : 법률,제도 영역에 대한 정치적 전면전

 

 

 

자본주의에 기초한 한국 민법 체계가 어떻게 계급지배 도구로 사용되고 있는지를 분석해 내고 비판한다. 97년 이후 노골적으로 노동조합 탄압 및 분쇄 도구로 사용되고 있는 노동자나 노조에 대한 회사 재산권 침해 고소, 노동자 노조 재산 가압류, 손해배상 청구에 대한 저항 및 대응. 전 사회적인 여론전을 전개한다. 법률적 지원 팀을 만들어 지속적인 노동조합 방어 투쟁을 전개한다.

 

 

 

회사나 현장에서 해당 노동자들은 파업이나 사보타지와 같은 직접 행동에 돌입한다.

 

 

 

 

공론장에서 여론형성과 시민사회에서 정치활동

 

 

노동정치를 급진화하고 좌파적인 방향으로 이끌어내기 위해서는 시민사회에서 일상적인 ‘노동정치’ 여론을 당에서 만들어 내야 한다. 예를들어서 조.중.동의 귀족노조 이데올로기에 대해서, 방어적 차원에서 매일매일 대응하고 저항 담론을 형성해야 한다. 그리고 적극적으로 공격적인 차원에서는 노동자들의 ‘공적 행복’이 무엇인가를 시민사회 속으로 전파해야 한다.

 

 

 

 

노동조합은 보수적 반-노조 이데올로기에 저항하고 노조의 정치활동을 방어하기 위해서는, 지역 공동체와의 연대를 실시해야 한다. 소위 말해서 기업의 사회기여 프로젝트(재벌들의 불우이웃 돕기)를 능가하는 지역공동체 주민 연대 정치 프로그램들을 직접 실천해 낸다.

 

 

계급의식의 형성

 

 

 

 

 

한국 자본주의의 특성 중에 중요하게 지적되어야 할 요소는 교육제도이다. 한국의 노동자들의 계급의식 형성(자기 정체성)을 가로막고 있는 것은 바로 지배계급과 기득권 세력들이 공교육은 물론 사교육까지 동원해서 계급의식 형성을 아이때부터 20세까지 철저하게 통제하고 있다는 것이다. 좌파 정당의 임무는 실제로 교육제도를 개혁하는 실천과 더불어,이러한 지배계급의 정치적 공세를 뚫어낼 수 있는 사상적이고 문화적인 이데올로기 투쟁을 매일 매일 전개해야 한다.

 

 

 

노동조합 가입과 활동 자체가 좌파적이거나 사회주의적 정치활동은 아니다. 그러나 노동조합 활동과 가입은 한국과 같은 낮은 노조 조직율에서는 매우 중요한 정치활동의 전제 조건이 된다. 하지만 노동조합 가입 자체가 노동자들의 계급의식이 좌파적으로 자동적으로 형성되는 것은 아니다. 노동 3권 자체는 형식적 절차적 (부르조아) 권리이고, 노동 3권이 실현된다고 해서 자본주의 체제 자체나 노동자-자본의 권력관계가 전복되지 않는다. 하지만 노동조합 내부에서 정치 활동은 기본적인 민주주의 정치의 학습이자, 좌파 정치로 발전할 씨앗이라고 볼 수 있다.

 

 

 

 

정치적 경쟁 대상

 

 

좌파 정당의 경쟁 대상은 정치권 내부에서는 새누리당, 민주당 등이다. 노동정치와 관련된 주제들은 바로 새누리당의 노동정치, 민주당식 노동정치를 통해서, 현장에서 노동정치가 걸러지고 변형되고 왜곡되기도 하고 새로운 ‘노동정치’를 생산해 내기도 한다.

 

좌파정당의 임무는, 노동현안 자체가 현재 새누리당, 민주당이라는 전문 정치 영역으로 이동할 때, 발생하는 노동정치의 변형, 왜곡, 새로운 문제 발생들에 대비하고 그에 맞는 정치적 전략과 전술을 만들어야 한다.

 

입법 활동은 물론이고, 입법활동이 아니더라도, 새누리당과 민주당의 ‘노동정치’ 기획들은 다양한 채널들을 통해서 실천되고 있다.

 

 

 

 

노동조합에서 경쟁대상은 해당 기업이나 기업주와 고용주이다. 단위 노조건, 총연맹 차원이건 해당 경쟁자들은 일차적으로 고용주와 자본가들,경영자들이다. 아군을 형성하는 방식은 당연히 노조 바깥 사람들과의 연대이다. 노동변호사들, 지역주민들 동조, 여론 형성, 다른 정당들과의 제휴등도 포함된다. 하지만 일차적으로 중요하게 연구해야 할 경쟁 대상은 고용주와 자본가들이다.

 

 

 

공간, 글로벌 자본과 자본의 지리적 이동, 노동력의 국제적 이동 : 국제 정치 연대 형성

 

 

 

좌파 정당의 연구소에서 해야할 일이 바로 세계 자본주의의 동학과 지배계급의 통치 전략에 대한 분석과 그에 기초한 노동정치의 전략 수립니다. 자본의 이윤율 증가는 반드시 노동조합과 노동자정치의 궤멸 전략과 연계가 되어 있다. 1970년대 중반 이후 30년간 금융자본은 산업자본으로부터 독립해 역으로 산업자본을 지배해나가기 시작한지 오래다. 아울러 아시아 중국, 인도, 동아시아 국가들의 자본주의 시장제도의 도입으로, 지구 자본주의 질서와 축적 체제는 급변하고 있다. 한국 좌파는 아시아 다른 나라 정치권들과 적극적으로 연대하고 지속적인 교류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

 

 

 

한국 노동조합, 민주노총도 아시아 국가들의 노동조합과 국제적 연대를 적극적으로 모색해야 한다.한국 자본이 해외로 이동하고, 반면 아시아 노동자들이 한국으로 이동함에 따라, 아시아 노동자들의 권리와 한국 노동자들의 권리가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추공

2013.07.19 17:46:11

로고는 대박입니다. ㅋㅋ

원시님의 문제의식, 즉 노조와 당의 구별을 아주 표까지 만들어 주셨네요. 많이 배웁니다. 근데 원시님의 평화노동당을 전 지지합니다만. 다만 아쉬운 것은 “노동과정”이라는 제한된 개념을 굉장히 포괄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맑스의 정치경제학에서 가장 아쉬운 부분은 재생산 부분 혹은 비공식 부분을 정치경제학 내부에서 다루지 않는다는 것인데요. 전 이 노동을 중요하게 다루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찌보면 원시님의 노동 개념은 기존의 노동담론보다는 확장되어 있지만 사회서비스나 돌봄 노동과 같은 네그리적 표현을 빌자면 “사회적 노동자”의 문제의식은 잘 보이지 않더군요. 그건 무지개사회당은 구별되는 지점일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살짝 아쉬운 부분이라고 봅니다. 아시다시피 노동과정 바깥에 존재하는 노동자가 되고 싶어도 못되는 배제된 자들의 문제의식을 담고 있어야 한다고 봅니다. 관심 감사합니다. 

전 선청성 칭찬결핍증후군을 앓고 있어서 좋은 말은 쓸줄 모릅니다. 이해해주세요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의 장점: 허구적 대립구도 대 타파

 

 <평화노동당>의 장점: 허구적 대립구도 <무지개 사회당> 대 <노동당> 타파하고, ‘과거’를 공정하고 솔직하게 평가하고 미래를 설계하자 !

 

<평화노동당>의 입장에서 본 <무지개 사회당> 대 <노동당>의 대립구도는 허구적인 측면이 있고, 다른 한편으로는 실제 당 성장전략, 정치노선, 조직노선과 관련된 입장 차이를 드러내는 측면도 있다. 그러나 후자 역시 제한된 범위에서 이뤄지고 있고, 당 장기/단기 성장전략, 조직노선, 당헌 당규 등이 당명 논의에 앞서 심층적으로 수행되고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에, 당명칭 논의에 지금 이 모든 것들을 다 쏟아붓고 있고, 예선전 없는 결승전만 당원들은 쳐다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런 한계점이 있다는 것을 밝혀두고, 당 명칭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다. 그리고 실천적으로 이 문제를 고민했으면 한다. ‘노동’은 자기 관성으로 쇠퇴하고 있고 고립된 측면이 있으며, ‘신 사회운동 가치들’이 민주당이나 안철수가 아닌 ‘좌파’ ‘사회주의지향’으로 발전하고 정치적 결실을 맺기 위해서는 적어도 6~7년, 10년 이상은 걸릴 것이라는 현재 조건 속에서 이 문제를 바라봤으면 한다. 

 

 

허구적 대립구도란 바로 이것이다. <노동당>에서는 <무지개 사회당>에서 이야기하는 다양한 정치가치들과 노동이 대립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무지개 사회당>에서는 <노동당>이 노동중심성만 강조하고, <노동당>이 노동자 범위란 광범위한 직업군을 지시한다고 선언하지만, 그건 새로울 게 없고, 결국에 과거 올드 패션 노동조합, 민주노총의 ‘노동’이나, 비정규직 노동자 투쟁 주체를 지칭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사실 <노동당>의 주장도 내부 논리적으로는 일관성이 있다. 왜냐하면 <노동당>이라고 해서 집권해서 행정부를 구성하면 노동부만 책임지는 게 아니고, 여성부, 생태문화부, 도시건설, 스포츠, 교육부, 경제, 외교부, 통일부, 자원부 등 다 책임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른 한편, 이러한 <노동당>의 답변은 미래에 그렇게 하겠다는 또 한번의 약속이지, 과거 진보신당이나 민주노동당, 사회당의 정치실천에 대한 평가, 위기에 대한 내적 성찰이나, 진지한 고민은 아니다. 그래서 <평화노동당> 제안자 입장에서 볼 때, 이러한 <노동당>의 답변은 <무지개 사회당> 일부 입장에 대한 시각 교정용으로 적당하다.  다시말해서 다양한 ‘무지개’만 강조하고, 후자 <사회당>이 좌파나 사회주의자를 지칭하는지, 아니면 무정부주의자나 리버럴리스트 등을 지칭하는지, 민주당 지지자인지 구별이 잘 되지 않는 주장들에 대한 시각교정용으로 적당하다. 하지만 제대로 된 답변이나 생산적 토론과정은 아니라고 본다.

 

 

<무지개 사회당>은 지금까지 발표된 글을 보면, ‘무지개’의 의미는 분명하게 드러난 반면에, ‘사회’는 불분명하고 다의적으로 해석가능하다. ‘무지개’는 한국정치사 맥락에서 보면 80-90년대 ‘노동(운동)’ 개념틀, 그리고 <무지개 사회당>지지자들이 빠뜨리고 있는 게 있는데, 독재타도) 민주화’라는 개념틀에서 주요한 핵심 주제어들로 떠오르지 못하거나, 주변화된 신정치 내용들이 21세기형 좌파정당 밥상의 반찬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서 주변화된, 아니면 새누리당, 민주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에서 공통적으로 들러리 서거나, 비례대표 할당제 배당이나 받는 정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신 정치의 영역들 (여성해방과 성평등, 반전평화, 반핵, 생태 운동, 교육운동, 종교운동, 장애인, 성소수자, 인종차별 철폐등)을 당의 주된 정치 사업과 향후 대안적 사회모델의 정치적 내용으로 채우자는 주장이다.

 

 

그렇다면 신 정치와 구 정치 내용들(이 둘은 내용상으로 명료하게 완전히 딱 둘로 나눠지는 것은 아니지만, 사회운동이라는 측면에서 구분한 것임)의 차이, 융해 가능성에 대해서 알아보자.

 

 

<평화 노동당> 당명칭은 신 정치와 구 정치 내용을, 한국현실을 고려했을 때, 이 두가지 내용들을, 신좌파와 구좌파의 정치적 내용들로 채워나갈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담겨져 있다.

 

 

노동 패러다임의 혁신 필요성: 

 

 

신사회운동 (여성해방, 성소수자 운동, 반전 반핵 평화 운동, 인종차별 철폐 등)등이 전통적인 좌파나 사회주의 운동에서 강조한 ‘노동’ 개념틀로 설명이 되지 않는 부분들이 있다. 그렇다고 한다면 기존 좌파들의 ‘노동’에 대한 이해와 개념을 수정할 필요가 있거나, 아니면 기존 ‘노동’ 패러다임으로 설명이 되지 않거나 포함하지 못하는 새로운 진보가치들과 좌파적 내용들을 적극적으로 포섭해야 하는 것이다.

 

 

한국의 사례를 하나 들어보자. 2008년 촛불 시위는 일종의 시민 저항 운동, 시민불복종 (헌법 자체를 무시하지 않는 범위에서 법률과 부당한 국가권력에 저항하는 운동) 성격을 띠었다. 그 폭발점은 쇠고기(광우병), 식품 안전성, 정부 무능력, 한미 FTA라는 국제 정치, 그 배우에 깔린 미국의 농축산 자본 권력과 로비, 그리고 그에 저항하는 한국 주권의식이다. 이런 주제들은 전통적인 제조업 임금노동자 대 자본가의 ‘착취’에서 비롯된 사회 저항이나 데모가 아니다.

 

 

따라서 이런 촛불시위의 성격과 원인들을 분석할 때, 또 우리 당의 미래 주체들을 고민할 때, 쇠고기를 먹는 사람들은 다 노동자이니까, <노동당>에서도 이 문제를 다 적극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 이렇게만 공표한다고 해서, 위의 정치적 과제들이 설명되는 것은 아니다.

 

 

신 정치, 신좌파의 내용들, 해외 사례도 마찬가지이다. 1966년에 미국에서 창설된 흑표범당 (블랙 팬서 파티)은 흑인 민권 운동 이후에 흑인들이 만든 ‘흑인 사회주의자 정당’이었고, 당원이 1만 명에 육박하기도 했다. 이 인종차별 문제는 ‘노동자-자본가’ 대립구도와 무관하거나 아무런 상관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미국에서 계급차별과 인종문제는 당연히 결합되어 있다), 전통적인 ‘노동-자본’의 대립이라는 틀로만 설명될 수 없는 다른 영역들이 있다는 것이다.

 

 

여성 해방, 성평등 운동도 마찬가지이다. 필자 역시 연인으로부터 듣는 가장 무서운 소리가 “내가 마르크스주의 남자와도 살아봤고, 나치주의자 남자와도 결혼해서 살아봤는데, 둘 다 똑같더라. (가부장적인 태도는 둘 다 차이가 거의 없고, 정치적 견해만 차이가 있었다)” 이 독일 여인네의 문장이다. 너무 쉽게 <노동당>에서는 ‘노동’과 ‘여성해방, 생태가치, 반전 반핵 평화, 인종차별 철폐” 등을 하나로 묶어 ‘봉합’해서는 안된다. ‘봉합’이 아니라고 주장한다면 그 ‘접합, 공유지대’에 대한 설명을 정확히 해주고, 과거 왜 그렇게 실천되지 못했는가를 해명해야만 정치적인 책무를 다한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질문을 바꿔야 한다. 만약 신좌파 내용들, 신 정치 영역들에서, 왜 노동자들은 그 운동의 주체로 나서지 못하는가? 우리 당, 과거 사회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은 왜 노동자들, 그리고 당원들이 그 신정치 영역으로 뛰어들지 못했으며, 신좌파 내용들을 실천하는 비-당원들은 우리 당의 당원이 되지 못했는가? 이게 우리들이 지금 던져야 하는 질문이다.

 

<평화 노동당> 입장에서 볼 때, 현재 당내에서 <무지개 사회당>과 <노동당> 사이의 허구적 대립구도을 위의 질문으로 바꿔야 한다고 본다.

 

 

그렇다면 대안은 무엇인가?

 

첫 번째는, <평화 노동당>의 노동 개념틀의 혁신

https://http://www.newjinbo.org/xe/5984159 우리 당은 ‘노동자 중심성’보다는, 생활터전에서 노동자들이 정치 중심 주체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해야 한다. 생활터전(일터, 쉼터, 놀이터, 사는 동네)에 자본의 논리가 침략하고 공격하는 이 모든 총체적인 ‘자본의 팽창 전쟁’에 대해 저항해야 한다. 회사와 공장의 임금 상승과 복지 후생을 넘어선 운동이다.

 

 

두 번째, 이러한 노동 패러다임의 혁신 이외에도, ‘노동’ 개념틀 바깥 사회 정치 영역의 내용들을 다양한 진보의 가치들을 실천하는 주체들을 당 안으로 적극적으로 끌여들이는 ‘문호개방’ 정책을 펼쳐야 한다. ‘노동’의 들러리나 액서서리, 혹은 비례대표제 할당제 맞추는 모양새 갖추기를 거부해야 하고, 미래 행정 정부의 ‘대안 세력’이 되는 ‘좌파들’이 모이는 당으로 만들어야 한다.

 

 

이것이 촛불시위가 갖는 정치적 의미 (시민불복종 운동의 긍정성)과 부정성 한계 (정치적 지향점의 불분명함, 현정부 욕하는 수준에 그치거나 추상적인 수준에서 정권 타도 구호로 그침. 대선이나 총선에서는 대부분 민주당 지지하거나 그에 준하는 세력들을 지지하는 것으로 끝남 등)를 극복할 수 있다.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한국에서 ‘당명 원칙’ 과 노동당과의 차이 : 심재옥님의 귀화를 ~

평화노동당과 노동당과의 차이 : 심재옥님의 귀화를 ~

글쓴 이유: 심재옥님, 당대회까지 기본적인 개념들에 대해서 토론해보는 시간을 가질까 합니다.
첨부파일  : 왜 평화노동당인가?  (해제) 평화노동당 당명 해제.pdf

 

 

1. 쟁점 : 당명은 세 글자여야 하는가? 평화노동당, 민주노동당도 호소력 짙은 당명이지 않은가?

 

심재옥님이, 하나 빠뜨린 게, 역사적인 고찰입니다. 제가 심재옥님과 같은 당운동 경험이 10년이 훨씬 넘은 분들에게 기대하는 것이 ‘우리가 해온 길’에 대한 끊임없는 새해석이라서, 이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민주노동당도 5글자였지만 사람들에게 각인되어 있습니다.

 

 

그래서 논리적이고 역사적인 측면에서 볼 때, 심재옥님이 말한 <노동당>3글자가 간단명료해서 선거운동이나 대-주민 정치에 좋다는 견해는 <평화노동당> 입장에서는 다 찬성하기 힘듭니다.

 

 

선거운동시 진보신당 당명 호소에 대한 어려움에 대해서는, 정서적으로 와닿는데, 몇가지 문제점은 있습니다. 심재옥님의 경험담 ‘진보신당? 이정희 당인가?’라는 상가 주민들 반응에 대해서, 심재옥님은 ‘진보신당과 통진당이 구별이 안된다’는 측면을 부각시켰습니다. 그런데 제 해석은 당 명칭이 가장 주요한 문제는 아니라는 것입니다. 정치가 이정희의 대중 인지도 때문에 상가주민들이 ‘진보신당 이정희인가? 이렇게 물은 것이라고 봅니다.

 

아니면 민주노동당 (시)의원 심재옥입니다. 이렇게 했다면, 즉 진보신당이 아니라 민주노동당 이름을 그대로 이용했다면 오히려 ‘아 그 때 10년전 심재옥~ 얼굴이 하나도 안 변했네 구랴 ~’ 이렇게 반응했을 것입니다.

 

그래서 핵심 문제 1) 대중정치, 대-주민정치, 선거정치에서는 당명칭과 반드시 결합되어야 할 요소가 정책+ ‘대중 인지도’ 정치가입니다.

2) 당명칭이 3글자여야만 대중들에게 쉽게 각인되는 것은 아니고, 평화노동당, 민주노동당, 국민회의 등 사례에서도 보듯이 4글자, 5글자 당명칭도 대중들의 인정을 받을 수 있습니다.

 

 

 

쟁점 2. 노동당의 주된 지지 세력은 노동자이다(노동당:심재옥). 지금 필요한 것은 노동자가 우리 편이라고 주장하는 게 아니라, ‘노동’과 ‘노동자’에 대한 신 선언입니다.

 

 

<평화노동당> 해설 하면서도 주장했듯이, 지금은 노동자의 삶과 이해를 대변하는 당이라고 선언하는 것에 그쳐서는 안되고, 오히려 노동자가 왜 진보정당에 투표하지 않는가? 이 문제에 대해서 우리가 답해야 한다고 봅니다. 심재옥님 글 <노동당>은 노동자 개념의 외연과 범위를 확장하자는 주장인데, 이것은 이미 민주노동당 때부터 우리가 채택한 ‘대중적 진보정당 노선’, 다시 말해서 “계급정당”이 아니라, ‘캣치 올 ’ 성격을 띤 대중정당이라는 것을 고려한다면, 노동자 개념 외연 확대만 다시 명시하고 ‘정치’와 노동을 결부시키겠다고 하는 것으로는 부족하다고 봅니다.

 

 

<평화노동당> 노선의 측면에서 지금 당 안에서 제기된 <노동당> 입장을 보자면, <노동당>은 민생당으로 축소된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대중적 좌파정당은 한국사회 정치를 규정하는 중요한 요소인 ‘평화’ 문제, 동아시아 국제정치 관계 등에 대한 입장을 제시하고 실천해야 합니다. ‘평화’ 문제를 과거 평화통일, 군축, 국가보안법 해체 이 3가지 주제로 축소시키지 않았으면 합니다.

 

 

<평화노동당>은 오히려 심재옥님이 통진당 이정희를 능가할 수 있는 당명이고 정치적 프로젝트라고 봅니다.

 

 

그 이유는 1) NL 파라고 규정된 세력들의 민족주의나 특정사상(주체사상)에 근거한 통일운동과 북한 이해는 실패했습니다. 대중적 지지도는 거의 없습니다. 2) 따라서 <평화>라는 프레임을 한국정치에서 재해석하고 책임을 져야 한다고 봅니다.

 

 

3) 평화 주제는 분단체제, 군수 자본가, 동아시아 국제정치 등 거시적인 문제와 더불어, 우리 일상과도 밀접한 연관을 가지고 있습니다. 한국-북한이 대치중이고 휴전상태인데, 일상 생활이 ‘폭력’이나 ‘전투’인데, 한국문화 자체가 경제성장 수준을 고려했을 때, 다른 나라에 비해 폭력적이고, 반-문화적 획일적 성격을 띠는 이유들 중에 하나가 ‘휴전 체제’에서 옵니다. 다른 하나는 가장 살벌한 자본주의적 착취 관행 때문이기도 합니다.

 

 

유럽이나 미국,캐나다 같으면 정말 여성 정치가들이 온갖 ‘분홍색’ 핑크로 거리를 물들이고 데모를 했을 것인데, <평화> 주제를 민족주의와 민주당 프레임과 정치적 이해관계 영토로 남겨둬서는 안될 것입니다.

 

 

제가 여성 정치가 심재옥을 디자인한다면, ‘노동’만 부각시키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아이들이 일상에서 겪는 폭력 문제, 20대 청년들의 군문제, 아시아 여성들의 인권과 이주 노동자들의 노동권, 이런 주제들을 아우르는 정치가로 발전 변모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우선 크게 2가지 주제로 써봤습니다.

 

심재옥님, <평화노동당>으로 귀환하세요 ^^ 선호 투표제이니까 <평화노동당>도 지지해주세요 ㅎㅎ

다음 주제는, ‘노동’과 다른 부문 운동과의 관계입니다.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당명칭 : 진보”신당”, 통합”진보당”이 남긴 교훈: 신좌파와 구좌파 관계

당명칭보다 당 세력, 당원 숫자, 재정, 인지도가 더 중요하다고 보는 견해도 있습니다. 하지만 당 명칭도 잘 짓는게 중요합니다. 

 

2008년도에 진보신당 창당 전에, 당 명칭으로 1) 새 진보당  2) (한국)진보당 3) 민주사회당을 제안 드린 적이 있습니다. 만약 1) 새 진보당, 2) 진보당으로 했더라면,  통합진보당 작명은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사소하지만 글자, 단어 하나에도 세심한 관심을 가져보자는 취지입니다. 

 

아울러 2008년 당시, (새) 진보당이라고 제안한 이유는, 역사적으로 다른 나라들과 우리나라에서 소위 구좌파 (구정치) 내용들과 신좌파 (신정치) 내용들을 하나로 같이 묶어 보자는 취지였습니다. 

 

구정치 내용들: 경제 성장, 고용정책, 노동,안보, 군사 등

신정치 내용들 (2차 세계대전 이후 신사회운동) : 베트남 전쟁이후 반전평화, 교육, 가족, 생태(녹색), 소수자 권리, 여성해방,인종차별(특히 북미) 등  

 

마지막으로는 여러 가치들을 병렬적으로 나열하지 말고 (노동해방,생태,연대,평등,평화,민주 등), 그리고 손쉽게 계급(class)패러다임이나 정치적 이념 (ideology)문제를 구-정치나 구좌파로 치부해버리지 말고, 신좌파-구좌파의 창조적 융해/융합을 고민해야 할 때라고 했습니다. 왜냐하면 둘 간에는 차이,갈등,대립도 존재하기 때문에, 이 문제는 정치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https://www.newjinbo.org/xe/262640

 

 

원시(原始), 2008-03-01 23:15:25 (코멘트: 19개, 조회수: 369번)

 

 

1. 정가의 법칙같은 미신

 

예전에 노풍이 한참 불때, 어느 집단이나 노무현파 (자유주의자가 아니어도 현재 정태인씨처럼 노무현에 일말의 기대를 건 사람들)과 진보정당파로 갈리는 것은 흔히 있던 일입니다. 학생운동물 조금 먹거나 80년대 사람들이면 다들. 또 그들 중에는 90년대 중후반부터 확고히 진보정당파로 나간 사람들도 있었지만, 90년대 암흑기를 지나면서, 유시민류의 ‘개국당’에 마음을 조금 줘 본 사람들도 있습니다.

 

 

근데, 제가 그 개국당파(정말 순수하고 괜찮은 사람들 많습니다) 친구, 선후배들에게 말씀드린 게 있어요. 정당 이름이 너무 안좋다. 우리나라에서 ‘국’자가 들어간 정당 수명은 짧고, 그 끝이 좋지 않다. 국민당부터 시작해서, 국민회의, 신한국당 등. 웃으면서, 농담처럼, 왠만하면 이제 진보정당인 민주노동당 지지하라고 말하면서 한 말이었습니다.

 

 

믿거나 말거나일 수도 있습니다만, ‘진보신당’ 듣는 순간 잠시 생각해보면, 어감이 너무 좋지 않고, 통합신당 어감이 너무 강합니다. 새로운 진보정당, 신 진보당 다 뜻이야 똑같지만, ‘신당’의 선례들은 거의 망했으므로 좋지 않다는 것입니다.

 

 

2. 새로운 진보당, 신 진보당과 ‘진보신당’과의 차이점.

 

 

진보신당은 ‘신당’ 즉 새로운 당이라는데 촛점이 맞춰집니다.

 

언론에 진보신당이라고 선전되었다고 해서, ‘진보신당’ 이렇게 갈 필요는 없습니다. 언론에서도 탈당에 촛점을 맞춘 것이지, 새로운 진보 정당이 어떤 기치를 가져갈 것인가? 정치 철학, 이념, 노선, 활동방식에 있어서 과거 민주노동당과 무엇이 다른가? 이런 것을 보도한 것은 아닙니다.

 

노회찬, 심상정 의원은 그나마 살아남은 의원들이고, 언론매체등에서도 무시할 수 없는 존재감이 있기 때문에, 그들이 ‘탈당’하는 게 뉴스가 된 것입니다. ‘신당’을 차린다. 이게 뉴스가 된 것 아닙니까?

 

 

1) 신 진보당. 이거 새로울 것 하나도 없지만, 현재 한국 진보운동 현황을 잘 설명해준다고 봅니다.

 

 

지금 ‘평등, 평화, 생태, 연대’를 가치(value)로 내걸었는데, 사실 그 내용은 한국의 현실, 정치적 역학관계, 계급분석, 계급계층의 분화들을 잘 설명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어쩌면 60-70년대 서유럽 신좌파 (New Left)가, 기존의 사회주의자들을 비판하면서 만들어낸 신-정치의 내용들입니다. 이는 소위 산업시대 이후 (post-industrial politics) 가치들을 말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30년전 유럽 신사회운동의 주제들과 지금 97 IMF 이후, 한국 자본주의 상황과 동일합니까?

 

 

 

짧게 결론만 말씀드립니다. 지금 한국 정치운동은, 유럽에서 나눴던 구좌파, 신좌파 내용들이 섞어져 있는 형국입니다. 그리고 그 주체들 역시 성격이 다릅니다. 현재 상황은 우리 스스로 ‘신 좌익운동’이 뭐냐? ‘신 진보사상’이 뭐냐를 궁구하는 수준입니다. 급해서 다급해서 ‘평등, 평화, 생태, 연대’라는 가치(value)을 들고 나왔다고 해서, 그게 과거에 우리가 이념(idea, Idee)을 부르짖다가, 즉 ‘이념’을 논하다가 ‘가치’를 논하다고 해서 쿨 cool 해 보이지는 않습니다.

 

 

문제는, 한국 자본주의의 유지 방식, 그리고 자본가들의 축적 방식, 노동자들의 구성의 변화 및 의식 변천, 특히 도시 노동자들의 생활습성 등에 대해서 연구하지 않고서, 갑자기 ‘가치’를 들고 나온다고 해서, ‘신 진보사상’이 형성되는 것은 아닙니다.

 

 

총선까지, 총선 이후, ‘신 진보’가 뭐냐를 두고, 논의하게끔 조금 더 열어놓으십시오.

 

당 이름도, ‘신 진보당’ ‘새로운 진보당’ (new) progressive party 가 그래서 더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2) 그냥 단순하게 (한국) 진보당

 

Korea Progressive party 이렇게 하거나

 

 

3) 당원들의 합의가 가능하다면,

 

민주사회당이 좋다고 봅니다. 그러나 지금 상황으로 보아서는, 민주사회당은 채택하기가 힘들 것 같습니다.

 

국민들에게, 노동자들에게, 새로운 진보 내용이 뭐냐? ‘신 진보’ 내용과 그 활동이 뭔가를 보여주지 않으면, 새로운 진보정당 운동도 과거 민주노동당의 운명이 될 확률이 높습니다. 건투를 빕니다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

[당명발의 제안] 평화노동당 – 요약문

당명 제안: 평화노동당 (약칭: 노동당)

 

영문표기: Peace-Labor Party (PLP) 

제안자:  원시 ( 김.낙중: 캐나다)

첨부 파일: 평화노동당 설명 평화노동당 당명 해제.pdf

 

※ 서명자료는 반드시 소속당협과 성명, 발의 동의여부(‘발의에 동의합니다’ 등)가 분명히 기재되어 있어야 합니다. 당대의원들과 당원들의 발의 동의를 부탁드립니다.

 

평화 노동당 제안 배경:

 

우리당의 정치적 존재 의미는 무엇인가? 그것은 일하는 사람들의 보람과 행복을 가로막는 정치적 질병들과 장벽들 진단하고 그 해법을 제시하고 실천하는 데 있다. 당명은 당의 정치적 지향점을 담고 있어야 한다. 평화로운 노동자 공동체 건설이 바로 그것이다. 이것은 이제 새로운 시대정신이기도 하다. 지정학적으로는 한국의 경계를 넘어 동아시아 노동자들이 자유롭고 평화롭게 일할 수 있는 정치공동체를 만들어야 한다. 한국은 어떤 의미에서 아시아의 ‘적은 유럽연합’이다. 이런 맥락에서 우리 당의 명칭으로 <평화노동당>을 제안한다.

 

평화롭고 자유로운 노동공동체가 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은 무엇인가? 그것은 97년 IMF 긴축통치 이후 전 세계에서 가장 살벌하고 공격적인 자본주의 체제이다. 이구동성 말한다 ‘사는 게 전쟁이다. 집 한칸 마련하는 것도 전쟁이고, 아이들 학교 보내는 것도 다 전쟁이다.’ 그리고 또 하나의 전쟁 진짜 전쟁이 있다. 다른 나라 자본주의 경제전쟁과 비교해서 한반도는 신자유주의적 경제전쟁에다 실제 군사적 무기증강 전쟁을 벌이고 있다. 노동자들이 피땀 흘려 일한 과실은 우리 아이들 입으로 들어가는 게 아니라, 미국 유럽 군수자본가들의 품으로 빠져나가고 있다. 우리는 ‘실질적 가상적’ 전쟁공포에 시달리고 있다.이런 정치적 무대를 고려하면, 우리는 전쟁터 (휴전상태)에서 평화로운 노동자 공동체 건설이라는 과제를 떠 안고 있는 것이다.

 

이제 <평화>와 <노동>담론은 새롭게 혁신되어야 한다. 왜냐하면 89년 몰타회담이후 해체된 ‘냉전시대’ 이후, 그리고 97년 IMF 신자유주의 긴축통치 체제 이후 변화된 정치적 현실과 과제를 포착해야 하기 때문이다. 12년간 진보정당 운동의 쇠퇴와 위기 원인들도 이러한 새로운 정치적 과제들을 제대로 실천하지 못한데서 찾을 수 있다. 에둘러 가지 말자. <평화>와 <노동> 정면으로 다시 도전하자. 우리 일상에서는 <평화>담론과 <노동>담론이 떨어질 수 없지만, 형식적으로 분리해서 <평화>와 <노동> 패러다임으로 그 의미를 살펴보자.

 

평화노동당 <노동> 해제

 

1. <노동> 패러다임과 담론의 혁신 : 생물학적 사회진화론과 신분차별과의 대결

97년 IMF 긴축통치의 악영향은, 자본주의 논리가 일상생활의 삶의 원리로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다. ‘부자 DNA’론, 적자생존 약육강식을 아주 정상적이고 쿨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것이다. 신자유주의적 소비 인간형이 대세가 되었다. 초등학교 학생들이 아파트 평수 맞춰서 친구 사귀는 것은 그저 과장된 풍문인가? 97년 이전과 ’노동‘에 대한 여론이 달라진 것은, ’지잡대‘라는 말에서 극명하게 드러나듯이 <노동>이 교육제도를 통해서 ’신분차별‘을 강화하고, 마치 한국이 인도와 같은 카스트제도를 시민사회에 이식하고 있다는 것이다.

 

적자생존 생물학적 사회진화론과 신분차별적 ‘노동관’과 ‘제도화’를 철폐하기 위해서 좌파는 새로운 <노동> 담론을 형성해야 한다. 근면 절약하면 잘 살 수 있다는 박정희 권위주의적 통치 이데올로기는 박근혜 시대에서는 찾아보기 힘들다. 빌딩, 땅, 금융자산, 부모 재산없이 노동해서 잘 살 수 있다고 믿는 사람은 드물다. 보수 우파들의 사회통합-이데올로기의 파산선고이다. <노동>담론의 복원은 바로 지배계급의 자기 모순에서부터 시작되어야 한다. <노동>의 정치윤리학에 대한 좌파적 복원이다. 이는 소득 재분배, 노동소득 분배, 생산수단 금융자산에 대한 개혁으로 나아가는 하나의 출발점이 될 수 있다. 노동 소득 바깥 기본소득의 담론도 이러한 노동 패러다임과 결합이 되어야 정치적 힘을 더 크게 발휘할 수 있다.

 

2. <노동>정치의 혁신 : 노동과정에서 정치를 만들어내야 한다. 12년 진보정당의 오류를 극복하라.

노동정치의 출발 공간은 일터이다. 그리고 노동자들의 노동과정이다. 노동자는 단순한 복지후생 복리를 받는 수동적인 현금-인수기가 아니다. 노동과정 속에서 진정한노동해방과 자아실현이 발견되어야 한다. 노동자의 자유로운 정신이 노동과정 속에서 표출되어야 한다. 자본가와 경영자의 지시와 명령 통제에 따르기만 수동적인 월급쟁이가 아니다. 역사적으로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진화해 오고 있는 공장평의회, 토지 점거운동, 노동자의 자주경영의 모델을 적극적으로 다시 연구하고 실천해야 한다.

 

좌파정당의 정책 생산 역시 이러한 구체적인 노동자들의 일터에서 노동과정에서 우러나와야 한다. 노동과정에서 노동자들의 생생한 희로애락의 이야기들 속에서 정책과 정치가 추출되어야 한다. <평화노동당>에는 해외 국가들의 선행 정책들만이 소개되는 게 아니라, 노동자들 스스로 정책 생산의 주체가 될 수 있는 정치활동을 만들어 내야 한다.

일터가 국회이고, 노동자 1명 1명이 국회의원이 되게 하라. 3000 여 직종의 노동자들을 진정으로 대표하는 인민국회를 만들기 위한 출발점이다.

 

3. <노동> 패러다임 바깥 정치: 생활터전에서 정치적 실천의 주체로서 노동자

 

노동자가 생활터전에서 정치의 주체가 되는 것이 왜 중요한가? 그것은 노동 과정 바깥, 일터 이외에 생활터전에서도 노동자의 정치의식과 계급의식이 형성되고, 충돌과 갈등, 변형과 변화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특히 97년 이후 한국자본주의 돈 위주의 생활양식은 일터 뿐만 아니라, 쉼터, 놀이터, 가정, 사랑의 공간까지 다 점령하고 침입하고 있다.

 

노동자가 생활터전을 장악하려는 이러한 자본의 논리에 맞서서 싸우고, 계급계층차별적 요소들을 제거해 나가야 한다. 이런 맥락에서 최근 논란이 되는 노동자 중심성이라는 말은 노동자가 생활터전에서 정치의 주체가 될 수 있어야 한다는 말로 변경되어야 한다.

 

노동자가 생활터전에서 정치활동의 주체가 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사회적 조건은 노동시간 단축과 노동자 문화의 변화이다. 노동자는 월급쟁이로 해석되는 게 아니라, 생활터전에서 정치적 자유시민, 문화인으로서 해석되어야 한다. 노동문화 창조자로 인식되어야 하고, 우리 당의 정치적 실천이 되어야 한다. 녹색과 생태정치의 실천 역시, 이러한 생활터전(일터,집터,쉼터,놀이터와 자연)의 정치와 결합되어야 한다.

 

4. <노동> 국적/인종/민족을 넘어, 아시아의 노동자 허브, 평화로운 노동자 공동체 건설로 나아가자.

 

한국 노동자의 일은 아시아 노동자의 일과 관심이고 그 역도 마찬가지이다. 지난 25년 동안 한국 자본주의 축적양식과 노동자 구성은 변했다. 노동력의 국경이동, 한국 자본의 지리적 공간 이동 (중국, 베트남 등), 농촌 지역 국제결혼 증가로 인해서 노동자들의 정치의식 역시 변화하고 있다. 외국인 140만, 아시아 이주 노동자 40만 시대, 개성공단, 다가올 중국과 북한의 변화 등은 한국 노동운동과 좌파정당에 엄청난 영향을 미쳤고, 앞으로는 더 크게 미칠 것이다.

 

이러한 노동자 구성의 변화 시대에, 노-노갈등을 조장하는 자본의 이간질에 굴종하거나 자폐적인 민족주의에 갇힐 것인가? 아니면 아시아 노동자들과 연대를 구축하는 계기로 반전시킬 것인가? 이제 <노동>은 적어도 아시아의 관점에서 재해석되고 정치적 실천 역시 이를 고려해야 한다는 것이다.

한국의 좌파당, 우리가 건설할 당에, 아시아인들도 우리 당원이 되게 하자. 

 

workers freedom.jpg 

  (모여 같이 살자)

 

평화노동당 <평화> 해제

 

1. <평화> 담론의 혁신과 확산, 그리고 직접 행동 – <평화노동당>과 청년이 하나가 되어야 한다.

 

사람을 살려야 한다. 전쟁이 발발하지 않는데 사흘에 1명씩 청년이 죽거나 자살하는 나라는 전 세계 아무 곳도 없다. 한국 군대의 현실이다. 청년군인 인권향상에 직접 개입해야 하고, 양심적 병역거부의 비범죄화 운동, 대체복무 운동을 벌여야 한다. 국방의 의무가 아닌 ‘청년 노동’의 관점에서 병역의무를 재해석해야 한다.

 

2. <평화>는 복지비 재원이다.

 

한국은 미국 프랑스 유럽의 군수자본에게 이스라엘 다음 최고급 럭셔리 고객이다. 이런 오명에서 벗어나야 한다. 노동자들이 일해서 번 돈이 복지로 쓰이지 않고, 보잉 록히드마틴 군수자본가에게 흘러가는 것을 막아내야 한다. 한반도와 동아시아는 군수자본의 신무기를 테스트하고 실험하는 가상전쟁터가 되어서는 안된다. 군수상품 구입비를 복지예산으로 바꿔야 한다.

 

3. 동아시아의 평화 공동체의 허브로 만들어야 한다.

 

북한의 핵무기 실험,보유 반대, 한반도의 비핵지대화, 그리고 한-미-일 전쟁연습을 반대해야 한다. 남북한 평화프로세스 주제를 민주당이나 새누리당, 특정 진보세력 소관을 방치해서는 안된다. 한반도에서 냉전해체라는 정치적 실천에 <평화노동당>은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하고, 담론 및 여론전 수행에 최선두에 서야 한다.

 

4. 한국 좌파의 정치적 책무: 

 <평화>체제 구축없이는 정치적 좌파의 대중적 확산은 난항에 겪는다.

 

북핵, 서해 전투,전쟁 공포 여론만 형성되면, 좌파정치는 여론에서 사라지거나 천막뒤로 사라진다. 우리는 이런 냉전체제 분단체제 하, 새누리당,민주당과의 달리기 시합에서 15kg 모래주머니를 차고 달리고 있다. 유비하자면 15kg 모래주머니 밑에 구멍을 내서 모래가 서서히 빠져나가도록 해야 한다. 좌파정치 사상의 확산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평화 담론, 실천을 우리 스스로 계발하고 실천해야 한다.

 

전세계 국방비의 절반 이상을 쓰는 군사강대국 미국, 러시아,중국, 일본에 둘러싸여 있는 냉전의 섬이라는 정치감옥을 해체하는 것이야말로, 전 세계 다른 나라 좌파와 사회주의자들과 다른, 우리들에게 맡겨진 정치적 사명이다.

Posted in Uncategorized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