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 장점: 허구적 대립구도 대 타파

 

 <평화노동당>의 장점: 허구적 대립구도 <무지개 사회당> 대 <노동당> 타파하고, ‘과거’를 공정하고 솔직하게 평가하고 미래를 설계하자 !

 

<평화노동당>의 입장에서 본 <무지개 사회당> 대 <노동당>의 대립구도는 허구적인 측면이 있고, 다른 한편으로는 실제 당 성장전략, 정치노선, 조직노선과 관련된 입장 차이를 드러내는 측면도 있다. 그러나 후자 역시 제한된 범위에서 이뤄지고 있고, 당 장기/단기 성장전략, 조직노선, 당헌 당규 등이 당명 논의에 앞서 심층적으로 수행되고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에, 당명칭 논의에 지금 이 모든 것들을 다 쏟아붓고 있고, 예선전 없는 결승전만 당원들은 쳐다볼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런 한계점이 있다는 것을 밝혀두고, 당 명칭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다. 그리고 실천적으로 이 문제를 고민했으면 한다. ‘노동’은 자기 관성으로 쇠퇴하고 있고 고립된 측면이 있으며, ‘신 사회운동 가치들’이 민주당이나 안철수가 아닌 ‘좌파’ ‘사회주의지향’으로 발전하고 정치적 결실을 맺기 위해서는 적어도 6~7년, 10년 이상은 걸릴 것이라는 현재 조건 속에서 이 문제를 바라봤으면 한다. 

 

 

허구적 대립구도란 바로 이것이다. <노동당>에서는 <무지개 사회당>에서 이야기하는 다양한 정치가치들과 노동이 대립되지 않는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무지개 사회당>에서는 <노동당>이 노동중심성만 강조하고, <노동당>이 노동자 범위란 광범위한 직업군을 지시한다고 선언하지만, 그건 새로울 게 없고, 결국에 과거 올드 패션 노동조합, 민주노총의 ‘노동’이나, 비정규직 노동자 투쟁 주체를 지칭하는 것 아니냐는 주장이다.

 

 

사실 <노동당>의 주장도 내부 논리적으로는 일관성이 있다. 왜냐하면 <노동당>이라고 해서 집권해서 행정부를 구성하면 노동부만 책임지는 게 아니고, 여성부, 생태문화부, 도시건설, 스포츠, 교육부, 경제, 외교부, 통일부, 자원부 등 다 책임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다른 한편, 이러한 <노동당>의 답변은 미래에 그렇게 하겠다는 또 한번의 약속이지, 과거 진보신당이나 민주노동당, 사회당의 정치실천에 대한 평가, 위기에 대한 내적 성찰이나, 진지한 고민은 아니다. 그래서 <평화노동당> 제안자 입장에서 볼 때, 이러한 <노동당>의 답변은 <무지개 사회당> 일부 입장에 대한 시각 교정용으로 적당하다.  다시말해서 다양한 ‘무지개’만 강조하고, 후자 <사회당>이 좌파나 사회주의자를 지칭하는지, 아니면 무정부주의자나 리버럴리스트 등을 지칭하는지, 민주당 지지자인지 구별이 잘 되지 않는 주장들에 대한 시각교정용으로 적당하다. 하지만 제대로 된 답변이나 생산적 토론과정은 아니라고 본다.

 

 

<무지개 사회당>은 지금까지 발표된 글을 보면, ‘무지개’의 의미는 분명하게 드러난 반면에, ‘사회’는 불분명하고 다의적으로 해석가능하다. ‘무지개’는 한국정치사 맥락에서 보면 80-90년대 ‘노동(운동)’ 개념틀, 그리고 <무지개 사회당>지지자들이 빠뜨리고 있는 게 있는데, 독재타도) 민주화’라는 개념틀에서 주요한 핵심 주제어들로 떠오르지 못하거나, 주변화된 신정치 내용들이 21세기형 좌파정당 밥상의 반찬이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서 주변화된, 아니면 새누리당, 민주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에서 공통적으로 들러리 서거나, 비례대표 할당제 배당이나 받는 정도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신 정치의 영역들 (여성해방과 성평등, 반전평화, 반핵, 생태 운동, 교육운동, 종교운동, 장애인, 성소수자, 인종차별 철폐등)을 당의 주된 정치 사업과 향후 대안적 사회모델의 정치적 내용으로 채우자는 주장이다.

 

 

그렇다면 신 정치와 구 정치 내용들(이 둘은 내용상으로 명료하게 완전히 딱 둘로 나눠지는 것은 아니지만, 사회운동이라는 측면에서 구분한 것임)의 차이, 융해 가능성에 대해서 알아보자.

 

 

<평화 노동당> 당명칭은 신 정치와 구 정치 내용을, 한국현실을 고려했을 때, 이 두가지 내용들을, 신좌파와 구좌파의 정치적 내용들로 채워나갈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담겨져 있다.

 

 

노동 패러다임의 혁신 필요성: 

 

 

신사회운동 (여성해방, 성소수자 운동, 반전 반핵 평화 운동, 인종차별 철폐 등)등이 전통적인 좌파나 사회주의 운동에서 강조한 ‘노동’ 개념틀로 설명이 되지 않는 부분들이 있다. 그렇다고 한다면 기존 좌파들의 ‘노동’에 대한 이해와 개념을 수정할 필요가 있거나, 아니면 기존 ‘노동’ 패러다임으로 설명이 되지 않거나 포함하지 못하는 새로운 진보가치들과 좌파적 내용들을 적극적으로 포섭해야 하는 것이다.

 

 

한국의 사례를 하나 들어보자. 2008년 촛불 시위는 일종의 시민 저항 운동, 시민불복종 (헌법 자체를 무시하지 않는 범위에서 법률과 부당한 국가권력에 저항하는 운동) 성격을 띠었다. 그 폭발점은 쇠고기(광우병), 식품 안전성, 정부 무능력, 한미 FTA라는 국제 정치, 그 배우에 깔린 미국의 농축산 자본 권력과 로비, 그리고 그에 저항하는 한국 주권의식이다. 이런 주제들은 전통적인 제조업 임금노동자 대 자본가의 ‘착취’에서 비롯된 사회 저항이나 데모가 아니다.

 

 

따라서 이런 촛불시위의 성격과 원인들을 분석할 때, 또 우리 당의 미래 주체들을 고민할 때, 쇠고기를 먹는 사람들은 다 노동자이니까, <노동당>에서도 이 문제를 다 적극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 이렇게만 공표한다고 해서, 위의 정치적 과제들이 설명되는 것은 아니다.

 

 

신 정치, 신좌파의 내용들, 해외 사례도 마찬가지이다. 1966년에 미국에서 창설된 흑표범당 (블랙 팬서 파티)은 흑인 민권 운동 이후에 흑인들이 만든 ‘흑인 사회주의자 정당’이었고, 당원이 1만 명에 육박하기도 했다. 이 인종차별 문제는 ‘노동자-자본가’ 대립구도와 무관하거나 아무런 상관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미국에서 계급차별과 인종문제는 당연히 결합되어 있다), 전통적인 ‘노동-자본’의 대립이라는 틀로만 설명될 수 없는 다른 영역들이 있다는 것이다.

 

 

여성 해방, 성평등 운동도 마찬가지이다. 필자 역시 연인으로부터 듣는 가장 무서운 소리가 “내가 마르크스주의 남자와도 살아봤고, 나치주의자 남자와도 결혼해서 살아봤는데, 둘 다 똑같더라. (가부장적인 태도는 둘 다 차이가 거의 없고, 정치적 견해만 차이가 있었다)” 이 독일 여인네의 문장이다. 너무 쉽게 <노동당>에서는 ‘노동’과 ‘여성해방, 생태가치, 반전 반핵 평화, 인종차별 철폐” 등을 하나로 묶어 ‘봉합’해서는 안된다. ‘봉합’이 아니라고 주장한다면 그 ‘접합, 공유지대’에 대한 설명을 정확히 해주고, 과거 왜 그렇게 실천되지 못했는가를 해명해야만 정치적인 책무를 다한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질문을 바꿔야 한다. 만약 신좌파 내용들, 신 정치 영역들에서, 왜 노동자들은 그 운동의 주체로 나서지 못하는가? 우리 당, 과거 사회당, 민주노동당, 진보신당은 왜 노동자들, 그리고 당원들이 그 신정치 영역으로 뛰어들지 못했으며, 신좌파 내용들을 실천하는 비-당원들은 우리 당의 당원이 되지 못했는가? 이게 우리들이 지금 던져야 하는 질문이다.

 

<평화 노동당> 입장에서 볼 때, 현재 당내에서 <무지개 사회당>과 <노동당> 사이의 허구적 대립구도을 위의 질문으로 바꿔야 한다고 본다.

 

 

그렇다면 대안은 무엇인가?

 

첫 번째는, <평화 노동당>의 노동 개념틀의 혁신

https://http://www.newjinbo.org/xe/5984159 우리 당은 ‘노동자 중심성’보다는, 생활터전에서 노동자들이 정치 중심 주체로 나서야 한다고 주장해야 한다. 생활터전(일터, 쉼터, 놀이터, 사는 동네)에 자본의 논리가 침략하고 공격하는 이 모든 총체적인 ‘자본의 팽창 전쟁’에 대해 저항해야 한다. 회사와 공장의 임금 상승과 복지 후생을 넘어선 운동이다.

 

 

두 번째, 이러한 노동 패러다임의 혁신 이외에도, ‘노동’ 개념틀 바깥 사회 정치 영역의 내용들을 다양한 진보의 가치들을 실천하는 주체들을 당 안으로 적극적으로 끌여들이는 ‘문호개방’ 정책을 펼쳐야 한다. ‘노동’의 들러리나 액서서리, 혹은 비례대표제 할당제 맞추는 모양새 갖추기를 거부해야 하고, 미래 행정 정부의 ‘대안 세력’이 되는 ‘좌파들’이 모이는 당으로 만들어야 한다.

 

 

이것이 촛불시위가 갖는 정치적 의미 (시민불복종 운동의 긍정성)과 부정성 한계 (정치적 지향점의 불분명함, 현정부 욕하는 수준에 그치거나 추상적인 수준에서 정권 타도 구호로 그침. 대선이나 총선에서는 대부분 민주당 지지하거나 그에 준하는 세력들을 지지하는 것으로 끝남 등)를 극복할 수 있다. 

This entry was posted in Uncategorized. Bookmark the permalin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